맥도날드 가격 인상, 설연휴 시작일부터… 빅맥·상하이 버거 등
맥도날드 가격 인상, 설연휴 시작일부터… 빅맥·상하이 버거 등
  • 김승일 기자
  • 승인 2018.02.14 16: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출처=연합뉴스>

[독서신문 김승일 기자] 맥도날드가 설 연휴 시작인 15일부터 제품 가격을 100원에서 300원 가량 인상한다고 밝혔다. 

인상 대상은 버거류 12개, 아침 메뉴 5개, 사이드 및 디저트 4개, 음료 6개 등 27개 제품을 포함하며 맥도날드의 대표 제품인 빅맥과 맥스파이시 상하이버거는 4,400원에서 4,500원으로 100원 인상된다. 

전체 제품의 평균 인상률은 1.82%이며, 가격 인상 제품에 국한한 평균 인상률은 4.01%다.

맥도날드 관계자는 “이번 가격 조정은 각종 제반비용이 상승하는 가운데, 최상의 제품과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내린 불가피한 결정이었다”고 말했다.

한편, 4,000원에서 5,000원대인 맥런치 세트와 1,000원에서 2,000원대의 행복의 나라 메뉴가격은 변동 없이 유지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