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북갤러리
[신간] "남편이 갑자기 집을 나갈 것만 같아요" 『책 읽다가 이혼할 뻔』

취향이 다른 상대의 책을 읽다 보면 서로를 이해하는 데 도움이 될까? 『책 읽다가 이혼할 뻔』은 아쿠타가와상 수상작가인 남편과 일본호러소설대상 수상작가인 아내가 '교환 독서'를 하는 모습을 담았다. 서평을 서로 주고받는 형식으로 일본 출판사 웹진 <겐토샤>에 연재한 에세이를 모은 이 책은 취향과 스타일이 전혀 다른 두 사람의 아슬아슬한 줄타기를 보여준다.  

■엔조 도·다나베 세이아 지음 | 박제이·구수영 옮김 | 정은문고 펴냄 | 272쪽 | 13,800원

권보견 기자  mjko2815@readersnews.com

<저작권자 © 독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권보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책 읽는 대한민국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