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간] "'원소의 발견'을 두고 국가가 다툰다" 『일곱 원소 이야기』
[신간] "'원소의 발견'을 두고 국가가 다툰다" 『일곱 원소 이야기』
  • 권보견 기자
  • 승인 2018.02.13 10: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원소 주기율표는 현대 화학의 토대이자 상징이다. 현대 생물학에 DNA 이중나선이 있고, 현대 물리학에 원자 구조 모형이 있다면, 화학에는 주기율표가 있다. 『일곱 원소 이야기』는 주기율표에 대한 무궁무진한 정보를 담고 있다. "과학자들은 어떤 길잡이에 의지해 원소들을 수색했을까?", "원소들은 어디에 숨어 있었을까?" 등 이 책은 주기율표 속에 숨어있는 정보들을 알려준다. 

■ 일곱 원소 이야기
에릭 셰리 지음 | 김명남 옮김 | 궁리출판 펴냄 | 420쪽 | 22,000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