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립중앙도서관, 김연아 관련 창작물 정보 서비스 가동
국립중앙도서관, 김연아 관련 창작물 정보 서비스 가동
  • 권보견 기자
  • 승인 2018.01.26 11: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출처=국립중앙도서관>

[독서신문 권보견 기자] 국립중앙도서관과 국내 12개 학술, 문화예술, 저작권 관련 단체가 ‘ISNI 컨소시엄’이라는 창작물 정보 서비스를 오는 2월 1일부터 제공한다. 

ISNI(International Standard Name Identifier, 국제표준이름식별자)는 문학, 학술, 음악, 미술, 영화, 방송 등 모든 창작, 제작, 실연 분야와 관련된 개인 및 단체 이름에 부여해 창작자 및 그들의 창작물이 식별될 수 있도록 공동 사용되는 국제표준번호이다.

2018 평창동계올림픽 홍보대사인 김연아의 ISNI번호는 0000 0000 7342 4948다. 이 번호를 구글에서 검색하면, Kim, Yeona, Kim, Ënʹ-a, Kim, Ĭon A, Ким, Ён , Ким, Ёнь-а, קים, יו-נה 등 김연아를 나타내는 다른 표현과 미국의회도서관, 독일국립도서관 등에 소장된 김연아 관련 저서인 『한 번의 비상을 위한 천 번의 점프』 도 확인할 수 있다. 

또한 누리집에서는 창작자를 중심으로 창작물 정보가 모아져 있어 도서목록부터 저작권 사용 관련 문의처까지 한 눈에 창작자 관련 정보를 파악할 수 있다. 

국립중앙도서관 관계자는 “IT 기술의 대중화로 누구나 손쉽게 콘텐츠를 소비하고, 생산한다. 창작자와 사용자의 경계가 모호한 시대에 태초의 창작자가 누구인지를 확인해 창작자는 권리를 보장받고, 사용자는 합법적인 소비를 할 수 있는 환경 마련이 더욱 중요한 시점이다. ISNI 누리집은 창작자 식별의 마스터키 역할을 할 것이다”라고 말하며 기대감을 나타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비회원 글쓰기 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