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산시립국악단 임상규 지휘자, 제주민요로 세계시장 겨냥
안산시립국악단 임상규 지휘자, 제주민요로 세계시장 겨냥
  • 김지만 기자
  • 승인 2018.01.16 16: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임상규 지휘자<사진제공=인터넷신문협회>

[독서신문 김지만 기자] 국내 최대 국악관현악단인 안산시립국악단이 무술년을 맞아 오는 18일 안산문화예술의전당 해돋이극장에서 신년음악회를 개최한다.

특히, 이 악단의 상임지휘를 맡고 있는 국악 관현악 최정상 '마에스트로' 임상규 지휘자의 국악계 행보가 집중되고 있다.
 
임 지휘자는 전통을 추구하지만 전통을 트렌드로 유행을 만들어내는 국악계 신개념으로 대중에게 사랑받는 성공의 아이콘으로도 유명하다.

또한 얼마전 제주 문화예술과와 제주의 소리의 연계성으로 미팅을 가진 것으로 전해져 올해 임 지휘자의 작품에 대한 귀추가 더욱 주목되고 있다.

그는 "희망찬 울림으로 시작하여 아시아를 넘어 세계에 국악의 위상과 위용을 보여주는 2018 무술년이 되길 바란다"며 "올해는 제주민요 등 우리 전통의 소리를 악보화와 연주곡으로 MR화하는 작업을 통해 소리꾼들이 쉽게 부를 수 있고 온 국민이 쉽게 들을 수 있도록 대중화에 힘써 국악이 국내뿐 아니라 세계에서 널리 사랑받을 수 있도록 혼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안산시립국악단<사진제공=인터넷신문협회>

한편, 임 지휘자는 지난해 제주특별자치도(도지사 원희룡) 서울본부의 제주 봄으로의 초대와 해녀 한양 버스킹, 문화예술진흥원의 기획공연인 제주 꿈에 오케스트라 지도 및 제주민요 너영 나영 등을 편곡 악보화한 작업들을 통해 우리소리의 대중화에 앞장서고 있다.

이밖에 국립극장에서 열린 해녀문화유네스코 등재기념 음악회에서 제주민요 대표주자 김채현과 전국의 젊은 천둥 소리꾼들을 통해 제주민요 용천검과 칠머리당 영등굿에서 파생된 서우제 소리, 노동요 이어도 사나 등을 다양하게 편곡해 크로스오버 국악뮤지션들(국악, 실용음악, 서양악)과 연출 지도한 무대가 문체부 산하방송 울림을 통해 전국에 전파되어 대중들에게 호평을 받기도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비회원 글쓰기 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