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란의 시대 속 청년들의 이야기 ‘새벽이 오지 않는 밤’
전란의 시대 속 청년들의 이야기 ‘새벽이 오지 않는 밤’
  • 김지만 기자
  • 승인 2017.12.21 13: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위화도 회군을 배경으로 한 창작 사극

극단 '99도'(대표 홍승오)는 연극 ‘새벽이 오지 않는 밤’을 지난 14일부터 대학로 달빛극장에서 선보이고 있다.

연극 '새벽이 오지 않는 밤'은 사회적 급변기인 고려 말 ‘위화도 회군’ 당시를 배경으로 한 창작사극으로 전란의 시대 속 허구의 공간 안에서 벌어지는 청년들의 이야기를 다루고 있다.

역사 속 대의에 희생되거나 몸부림을 치며 휩쓸리는 청년들의 이야기로, 그 대의가 누구를 위한 것인지 반문을 하는 작품이기도 하다.

청년 연극인들이 쉽게 접근할 수 없는 ‘사극’이라는 영역을 시도해 현 세태에 대한 이야기를 당시의 시대상을 빌려 현 시대를 풍자하고자 했다.

한편, 홍승오 대표는 극단 '99도'는 물이 끓는 100도에서 1도가 모자란 99도를 말하며 "모자라는 1도때문에 끓지 못하는 물은 성공하지 못한 청년들을 의미한다"며 "주위에서 아직 인정받지 못했지만 청년들의 노력 그 자체가 의미 있다고 믿기에 극단 이름으로 정했다"고 설명했다.

-시놉시스

때는 고려 우왕 14년. 우왕은 전국에서 5만 여명의 군사를 징발하여 요동정벌군을 구성한다. 압록강 하류 위화도에서 큰비를 만나 강물이 범람하고 역병이 돌자, 우군 도통사 이성계는 회군을 청한다.

그러나 조정에서는 이를 허락하지 않고 요동정벌군 병사 중 한 명인 중섭은 탈영을 감행한다. 이성계는 전령 수겸을 보내어 다시 한번 회군을 청한다.

탈영 중 다리를 다쳐 숲 속을 헤매던 중섭은 왕명을 가지고 돌아오는 수겸과 맞닥뜨리게 된다. 산속 서낭나무 아래에서 잠시 쉬기로 한 둘은 억수 일행이 서낭제를 위해 준비해 놓은 제물을 먹어버린다. 화가 난 마을 사람들에 의해 중섭과 수겸은 서낭목에 묶이게 되고 그들 자신이 제물로 바쳐질 위기에 처하게 되는데…

[공연정보]
-제    목 : 새벽이 오지 않는 밤
-연    출 : 홍승오
-기    획 : 진한나
-무대감독 : 이준희
-조 연 출 : 김민성
-장    소 : 대학로 달빛극장
-기    획 : 극단 99도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비회원 글쓰기 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