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북갤러리 서평/리뷰
[리뷰] 화학제품에서 살아남는 법 『케미컬 라이프』

[독서신문] 화학물질에 관한 거부감에서 오는 극한의 공포감으로 인해 ‘케미포비아’라는 신조어까지 생긴 상황에서 정확한 정보의 갈망하는 이들은 많아지고 있다.

상명대 강상욱 화학에너지공학과 교수와 이준영 소비자주거학과 교수가 내놓은 『케미컬 라이프』는 위험한 장소·음식, 위험한 물건·정보를 기준으로 독자들이 궁금해하는 부분들에 대해 알기 쉽게 정리한다.

현재 우리의 삶은 화학물질에서 벗어나고 싶어도 결코 벗어날 수 없는 시대이기 때문에 소비에 더 깊은 고민이 필요하다. ‘가습기 살균제 사건’ ‘햄버거병’ ‘살충제 달걀 파문’ ‘생리대 파문’ ‘새집증후군’ 등의 이슈들로 불안해하지만 화학물질과는 떨어져서 지낼 수 없으므로 올바른 정보에 대한 갈망이 커지고 있는 상황.

이 책은 무분별하게 쏟아지는 잘못된 정보들을 바로잡고 정확한 사용 방법을 익혀서 건강하고 풍요로운 삶을 살도록 하기 위한 정보를 모았다.

‘미용실의 불편한 진실’ ‘실크벽지에도 PVC는 들어있다’ ‘소시지가 담배 연기 만큼 위험하다?’ ‘매운맛이 다이어트효과?’ ‘생리대 파문의 진실은?’ ‘기저귀에 왜 다이옥신이?’ ‘천연세제 안전한가?’ ‘무첨가라 다 좋은 건 아니다?’ 등 여러 경우의 화학제품과 관련된 사례를 담았다.

실제로 우리 주변에는 알게 모르게 퍼지고 있는 정보들이 넘쳐나고 있다. “친환경 영수증이 아니라면 핸드크림을 바른 손으로 몇 초만 영수증을 잡고 있어도 피부를 통해 허용기준치를 뛰어넘는 BPA가 몸에 들어갈 수 있다” BPA는 성조숙증을 유발하고 생식기능에 문제를 일으키는 위험한 물질로 임산부뿐만 아니라 일반인들 역시 조심해야 한다.

미용실에 들어가면 나는 퀴퀴한 냄새는 바로 파마약과 염색약 때문이다. 해당 약품에 사용되는 포르말린은 포름알데히드가 물에 녹여진 상태로 영화 ‘괴물’에서 괴물이 탄생하게 된 원인의 물질이기도 하다. 포르말린이 사용되는 이유는 접착력과 제품 변형을 막아주기 때문이지만 이는 인체에 노출되었을 때 혈액암, 비인두암 등의 유발 가능성이 커지기 때문에 다른 대체 물질 개발이 필요한 상태다.

정부의 정책 수립에서도 상업적 이익과 경제 발전이라는 논리만 앞세우게 되면 소리자들의 안전과 권리는 제대로 보장받기 어렵기 때문에 경제적 이익만 좇다가 이 정도는 괜찮겠지 하는 안일한 생각이 합쳐지면서 수 많은 목숨을 앗아간 비극이 벌어질 수 도 있음을 경고한다.

이 책을 통해 생존에 필요한 화학정보와 올바른 대처법, 소비자의 권리, 시장 트렌드 등 건강하게 살기 위한 화학제품을 조금 더 알아가는 기회가 되길 바란다.

『케미컬 라이프』
강상욱·이준영 지음 | 미래의 창 펴냄 | 256쪽 | 14,000원

유지희 기자  yjh@readersnews.com

<저작권자 © 독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유지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인터뷰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