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정은 작가 ‘사막 속의 흰개미’, 2018 서울시극단 정기공연 창작 대본 선정
황정은 작가 ‘사막 속의 흰개미’, 2018 서울시극단 정기공연 창작 대본 선정
  • 유지희 기자
  • 승인 2017.11.20 10: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세종문화회관 서울시극단(예술감독 김광보)이 ‘2018 서울시극단 정기공연 창작 대본 공모’에 황정은 작가의 ‘사막 속의 흰개미’를 선정했다.

10월 16일부터 30일까지 세종문화회관 홈페이지에서 진행한 ‘창작 대본 공모’에 모두 40편의 작품이 응모됐으며, 이 중 기발표작이거나 분량이 부족한 작품을 제외한 38편을 심사해 ‘사막 속의 흰개미’를 최종작품으로 선정했다. 선정된 작품은 2018년도 서울시극단 상반기 정기공연이자 세종문화회관 S씨어터 개관기념작으로 선보일 예정이며, 김광보 서울시극단 예술감독이 직접 연출을 맡는다.

당선작 ‘사막 속의 흰개미’는 오래전부터 흰개미 떼의 서식지가 되어버린 3백 년 된 고택을 배경으로, 무너져가는 집의 실체와 그것을 애써 지키려는 사람들 간의 충돌을 담담히 그려낸 작품이다.

심사에 참여한 노이정 평론가, 고연옥 작가, 김은성 작가, 김광보 연출은 “흰개미가 가진 상징성과 위태롭게 서 있는 집의 구체성이 좀 더 극의 서사에 녹아들었다면 하는 아쉬움이 남지만, 인간과 자연에 대한 깊은 사유와 자신만의 독특한 연극성을 일구어온 새로운 작가”라고 평가했다.

황정은 작가는 2016년 연극 ‘오리온’을 시작으로 2017년 음악극 ‘멘탈 트래블러’, 연극 ‘미녀와 야수’ 각색자로 참여한 데 이어 2017년 연극 ‘생각보다 괜찮은’, ‘우리는 처음 만났거나 너무 오래 알았다’를 집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비회원 글쓰기 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