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문화
[창간 47주년 축시] 나태주 「동행과 악수」

[독서신문]                 
동행과 악수

                           나 태 주


햇수로 헤아려 47년
사람 나이로 쳐서 마흔 일곱
당당한 장년의 연치

어찌 그동안 좋은 일
기쁜 일만 있었을까
힘든 일 어려운 일 없었을까

굽이굽이 넘어온 길이요
멀리 멀리 흘러온 강물
어찌 회한이 없었을까

하지만 지금은
멈추지 않아야 할 때
앞으로 나아가야 할 때

책 읽는 백성이 지혜롭다
책 읽는 나라가 부강하다
책 속에 길이 있다

오로지 책의 가치
독서의 기치 하나만 들고
걸어온 길 앞으로의 길

100년 200년 앞으로
나아가시라, 비록
나 없는 그 날에도 여전히

그동안 수고하셨습니다
악수를 청해봅니다
앞으로도 함께 가 주실 거죠?

그렇습니다
스스로 시를 쓰며
함께 온 길 동지로서의 47년

감사했습니다, 앞으로도
함께 가게 되어 다행이고
미리부터 감사하겠습니다

건투하세요 파이팅입니다
우리 다같이 지치지 마십시다
먼 길에서 다시 만나길 바랍니다.

나태주 시인

독서신문  

<저작권자 © 독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독서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인터뷰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