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책 읽는 대한민국 북투게더
[북투게더] 임세미 추천 책 『보노보노처럼 살다니 다행이야』

[독서신문] 배우 임세미가 소매치기로 변신한다.

임세미는 오는 27일 방영될 MBC 월화드라마 ‘투깝스’에서 당찬 소매치기 고봉숙으로 분해 색다른 모습을 선보일 계획이다.

드라마에서 고봉숙은 사기꾼 공수창(김선호 분)의 고아원 동기이자 사업 파트너다. 그녀는 공수창을 대놓고 좋아하는 것도 모자라 결혼까지 하자고 무작정 달려드는 억척녀다. 그가 있는 곳이라면 어디든 달려가는 고봉숙은 드세고 반항적인 매력을 뽐내며 톡톡한 재미를 선사할 예정.

임세미는 이 드라마에서 기존 이미지를 벗고 파격적인 모습으로 등장한다. MBC가 공개한 사진에서 그녀는 가죽 자켓을 걸친 채 어딘가를 매섭게 응시하는 눈빛으로 시선을 붙든다.

임세미는 “고봉숙은 억센 갈대 같은 여자지만 좋아하는 남자 앞에서는 누구보다 여린 감성의 소유자”라며 “봉숙에게 ‘빙의’하기 위해 눈빛부터, 제스처, 대사 톤 하나까지 심혈을 기울여 촬영에 임하고 있다”고 밝혔다.

임세미는 KBS ‘완벽한 아내’, MBC ‘쇼핑왕 루이’ 등 각 작품마다 매력적인 조연으로 활약해 새 드라마에 대한 기대감을 키우고 있다.

신 스틸러 임세미가 독서신문이 연중 캠페인으로 진행하는 ‘전 국민 독서캠페인-책 읽는 대한민국’에 동참했다.

평소 따뜻하고 아기자기한 감성을 좋아하는 그녀는 김신회 작가의 『보노보노처럼 살다니 다행이야』를 추천했다.

『보노보노처럼 살다니 다행이야』는 어른을 위한 보노보노 이야기다. 엉뚱한 일부터 평범한 일까지, 흥미를 갖고 끊임없이 생각하고 질문하는 보노보노를 통해 세상을 조금 다르게, 부드럽게 대하는 법을 알려준다.

“사람은 다 다르고 가끔은 도무지 이해하기 힘든 사람도 만나지만 다들 각자 최선을 다해 살고 있다는 것, 내가 이렇게 사는 데 이유가 있듯이 누군가가 그렇게 사는 데에도 이유가 있다는 것을 깨닫게 됐다. 그런 누군가를 이해할 수 없다면 억지로 이해하지 않아도 된다는 것도 알게 됐다. 이해하든 하지 않든, 앞으로도 우리는 각자가 선택한 최선의 모습으로 살아갈 것이므로. 보노보노와 친구들이 그러는 것처럼.”

이 책이 전하는 보노보노식 위안은 임세미의 재기발랄함과 어우러져 따뜻하고 기분 좋은 감성을 선물한다. / 정연심 기자

『보노보노처럼 살다니 다행이야』
김신회 지음 | 놀 펴냄 | 320쪽 |  16,000원

정연심 기자  cometrue@readersnews.com

<저작권자 © 독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연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인터뷰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