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북갤러리 신간안내
[신간] 파피루스에서 전자책까지 『모든 책의 역사』

[독서신문] 독일 콘스탄츠(Konstanz)의 사서 우베 요쿰은 지식의 디지털화를 둘러싼 주요 논쟁자 중 한 명이다. 이 책에서 그는 지식저장 매체의 역사에 대한 방대하고 정교한 분석과 설명을 펼치고 있다. 머나먼 최초에서부터 21세기 오늘에 이르기까지, 모든 책의 역사를 ‘벽에 새겨진 책’, ‘손에 든 책’, ‘도서관의 책’, ‘성스러운 책’, ‘기계로 만들어진 책’, ‘산업적 책’, ‘전자책’으로 구분해 생생히 풀어놨다. 선사시대의 동굴벽화에서부터 쐐기문자, 중세의 코덱스, 문고본과 디지털 시대까지를 아우르는 광범한 역사적 지평은 그래픽 기록의 의미와 그 무한한 형식의 풍부함을 분명히 해준다. / 황은애 기자

■ 모든 책의 역사
우베 요쿰 지음 | 박희라 옮김 | 마인드큐브 펴냄 | 224쪽 | 28,000원

황은애 기자  imeunae94@readersnews.com

<저작권자 © 독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황은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인터뷰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