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니버설발레단, 한국 발레계 스타 부부 황혜민·엄재용의 고별무대 ‘오네긴’ 공연
유니버설발레단, 한국 발레계 스타 부부 황혜민·엄재용의 고별무대 ‘오네긴’ 공연
  • 황은애 기자
  • 승인 2017.09.19 09: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네긴 회환파드되 엄재용·황혜민 ⓒ유니버설발레단 photo by Kyungjin Kim

[독서신문] 유니버설발레단(단장 문훈숙, 예술감독 유병헌)이 예술의전당 오페라극장에서 11월 24일부터 26일까지 단 2회만 개막하는 드라마 발레 ‘오네긴(Onegin)’으로 수석무용수 황혜민과 엄재용의 마지막 고별무대를 갖는다고 밝혔다.

유니버설발레단 수석무용수 엄재용·황혜민 ⓒ유니버설발레단 photo by Kyoungjin Kim

한국 발레계를 대표하는 황혜민과 엄재용은 한국 발레사와 함께 발전해온 무용수들이다. 각각 2000년과 2002년에 유니버설발레단에 입단한 두 사람은 15년간 주역 파트너로 멋진 호흡을 자랑하며, 많은 작품으로 국내외 관객의 큰 사랑을 받아왔다. 테크닉과 연기력 등 모든 면에서 세계적 무용수의 면모를 갖춘 두 사람은 해외공연의 단골 초청 무용수이기도 하다. 학창시절 서로의 첫사랑이기도 한 이들은 프로 무대에서 재회해 동료에서 부부의 연까지 맺으며 ’최초의 현역 수석무용수 부부’로 세간의 이목을 집중시켰다.

‘오네긴’은 두 사람이 가장 사랑하는 작품이자 드라마 발레의 거장 존 크랑코(John Cranko, 1927-1973)의 안무적 천재성이 돋보이는 무대다. 러시아 사실주의 문학을 확립시킨 푸시킨(Alexander Pushkin, 1799-1837)의 소설 『예브게니 오네긴』을 바탕으로 만들어진 ‘오네긴’은 드라마 발레의 대가 존 크랑코의 안무와 차이콥스키의 기존 음악들을 재편집한 작곡가 쿠르트-하인츠 슈톨제(Kurt-Heinz Stolze, 1926-1970)에 의해 탄생했다. 1965년 독일 슈투트가르트 국립극장에서 초연된 이후 반세기 넘은 현재 크랑코의 독창성과 천재성을 대변하는 걸작으로 남아 전 세계 20여 개 발레단의 레퍼토리로 사랑받고 있다.

2016 심청 엄재용·황혜민 ⓒ유니버설발레단 photo by Kyoungjin Kim

황혜민과 엄재용은 “그동안 보내주신 관객들의 사랑과 성원에 깊이 감사드린다”며 “많은 분의 사랑에 보답할 수 있도록 마지막 무대에 온 힘을 다할 것”이라며 마지막 인사를 전했다.

문훈숙 유니버설발레단 단장은 “두 사람은 유니버설발레단과 제게 소중한 보물 같은 존재죠. 두 스타가 한 번에 떠나 아쉬움이 두 배로 크지만, 그들이 수많은 공연에서 보여줬던 감동은 발레 팬들에게 영원히 기억될 것입니다”라고 말하며 아쉬움을 표했다.

공연 예매 및 자세한 사항은 유니버설발레단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 황은애 기자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