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선말 희귀본 윤오진 '화훼도', 대학원생에게 낙찰 화제
조선말 희귀본 윤오진 '화훼도', 대학원생에게 낙찰 화제
  • 엄정권 기자
  • 승인 2017.09.09 15: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독서신문] 조선말기 희사 윤오진 화백의 그림 '화훼도'가 일반인이 아닌 대학원생에게 낙찰돼 화제다. 화제의 주인공은 숙명여대 대학원 미술사학과 재학 중인 이신혜씨로 알려졌다.

화훼도

1850년대 작품 '화훼도'는 10폭 그림이며 윤오진(1819~1883) 작품 중 유일하게 남은 것으로 고상하고 아름다운 채색으로 우아하다는 평을 듣고 있다.

윤오진은 장승업과 함께 조선말기의 대표적인 화가로 꼽힌다.

부친이 기업인인 이신혜씨<사진>는 "미술사 공부를 하면서 많은 작품을 접하는데 150년이 지난 고귀한 작품을 얻게 돼 매우 기쁘다"면서 "영혼을 울리는 작품으로 오래도록 향기를 피워내는 것이기에 더욱 의미가 있다"고 말했다. / 엄정권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