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도서/출판 기관/단체
서울문화재단, 소액으로 누구나 쉽게 후원 가능한 ‘소소한 기부’ 진행

[독서신문] 서울문화재단(대표이사 주철환)이 소액으로 누구나 쉽게 문화예술에 후원할 수 있는 ‘소소한 기부’를 9월 11일까지 ‘아트서울! 기부투게더’ 홈페이지에서 진행한다. 문화예술 분야 다양한 장르의 총 32개 프로젝트가 시민들의 기부를 기다리고 있으며, 프로젝트별 모금 기간은 각각 다르다.

서울문화재단은 2014년부터 온라인 기부플랫폼인 ‘아트서울! 기부투게더’ 홈페이지를 운영하고 있다. ‘소소한 기부’는 작지만 개성 있는 문화예술 프로젝트에 도움을 주고자 만든 크라우드 펀딩형 지원 사업이다. “작은(小) 힘을 모아 예술가를 웃음(笑) 짓게 한다”는 의미를 담고 있는 ‘소소(小笑)한’ 기부라는 이름처럼, 최소 후원액 3천 원으로 일반 시민들이 쉽게 모금에 참여할 수 있다.

‘소소한 기부’는 기존 기부 플랫폼과 다르게 목표 금액을 달성하지 못해도 참여한 프로젝트에 후원금이 전달되며, 목표 금액은 150만 원이다. 서울문화재단은 목표 금액이 초과하면 달성액의 2분의 1과 추가금액을 더해 지원하는 ‘플러스 1과 1/2’ 시스템을 운영해 시민의 기부가 프로젝트 제작까지 이어질 수 있도록 지원한다.

문화예술에 동참하려는 시민들은 해당 홈페이지를 통해 예술가의 작품부터 일반 시민의 문화예술 활동까지 연극, 음악, 영화, 국악, 무용, 시각예술 등 다양한 장르 32개 프로젝트 가운데 선택해서 후원할 수 있다.

대표적인 프로그램은 △싱어송라이터 그룹 ‘더 블라인드’의 멤버이자 시각장애인 래퍼 이현학의 디지털 싱글 ‘See Side’ 제작 프로젝트 ‘쇼미 더 드림’ △클래식 전공 대학생들이 서울 거리 곳곳에서 한복을 입고 시도하는 클래식 버스킹 프로젝트 ‘한복 입은 클래식’(후즈아트) △탐장애인과 비장애인이 함께 만드는 탐정 코미디 영화제작 프로젝트 ‘엘레강스 탐정 알베르’(아베스타 아트) 등이 있다.

주철환 서울문화재단 대표이사는 “‘소소한 기부’는 문화예술 후원에 대한 부담감을 줄일 뿐만 아니라 후원을 통해 문화예술에 대한 관심을 높일 수 있다”며 “시민의 작은 기부가 큰 힘으로 모여 하나의 프로젝트가 제작, 완성되는 과정 자체가 보람차고 행복한 경험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덧붙여 “이번 프로젝트를 통해 더 많은 시민이 기부에 동참하고 건강한 예술기부 문화가 확대되길 바란다”고 했다.

‘소소한 기부’ 32개 프로젝트에 대한 자세한 내용 및 모금 일정은 ‘아트서울! 기부투게더’에서 확인할 수 있다. 후원금 결제 방식은 카드, 계좌이체로, 후원금액에 대해서는 기부금 세액공제 혜택도 받는다. / 황은애 기자

황은애 기자  imeunae94@readersnews.com

<저작권자 © 독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황은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인터뷰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