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도서/출판 기관/단체
한국문화예술교육진흥원, 문체부와 2017 유아 문화예술교육 지원사업 추진

[독서신문] 한국문화예술교육진흥원(원장 주성혜, 이하 교육진흥원)이 문화체육관광부(장관 도종환)와 ‘2017 유아 문화예술교육 지원사업’을 경기, 광주, 충북, 충남, 전남, 경남 등 전국 문화기반시설과 연계해 추진한다.

최근 누리 과정 도입으로 유치원과 어린이집의 교육·보육기능이 강화됐으나, 공공영역에서 유아 대상 문화예술교육 프로그램이 부족해 부모 대부분이 사교육에 의존하고 있다. 이를 해결하기 위해 문체부와 교육진흥원은 9개의 문화기반시설과 유아특성에 맞는 보편적인 유아문화예술교육 프로그램을 개발했다.

개발된 유아 문화예술교육 프로그램은 △VR(가상현실)로 미술관을 감상하고 유아가 작가와 같은 작업방식으로 작품을 만들어 전시 및 발표하는 ‘영은미술관 공간 속으로 풍덩’(영은미술관, 경기) △친숙한 생활 속 소재를 주제로 도자 감상, 도자 악기 연주 등 다양한 활동으로 표현해보는 ‘생각이 자라는 미술관’(클레이아크김해미술관, 경남) 등으로 구성됐다.

이 외에도 △움직이는 그림자 여행단(안양문화예술재단, 경기) △꼼질꼼질 발레동물원(의정부예술의전당, 경기) △잠비와 함께 떠나는 알록달록 비단길여행(한국잠사박물관, 충북) △미술과 자연으로 자라는 슬기로운 귀요미(임립미술관, 충남) △상상하는 아시아(아시아문화원, 광주) △얼쑤~소리랑 놀아보자!(한국소리문화의전당, 전북) △옛 그림 속 동물 이야기(순천대박물관, 전남) 프로그램 등 전국 각지에서 다채로운 유아 대상 문화예술교육이 진행될 예정이다.

특히, 올해 유아 문화예술교육 프로그램은 파견형과 방문형으로 나눠 운영된다. 파견형은 문화소외지역의 문화격차를 해소하고자 전문교육강사가 교육용 키트를 가지고 어린이집과 유치원을 직접 찾아가는 방식이다. 방문형의 경우, 문화기반시설 내 공간을 활용한 예술활동으로 유아들에게 지역적 소속감과 예술적 공간에서 경험기회를 제공해 지역문화시설을 지속해서 이용할 수 있도록 한다.

교육진흥원 관계자는 “현재 전국 유치원과 어린이집 등 유아교육시설 216개소를 선정해 문화예술교육 프로그램을 지원하고 있으며, 하반기에는 지역별 유아교사를 대상으로 연수를 시행해 유아 문화예술교육의 기반을 다질 예정”이라며 “가열된 유아 사교육 시장의 자리를 공공영역에서 문화예술교육이 대신할 수 있도록 지역 내 다양한 유아 문화예술교육 거점과 프로그램을 마련하겠다”고 밝혔다. / 황은애 기자

황은애 기자  imeunae94@readersnews.com

<저작권자 © 독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황은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인터뷰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