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문화 게임/엔터
안서현 주연 영화 '옥자', 강원도서 특별 상영회
영화 '옥자'의 주인공 안서현. 안서현 양은 최근 독서신문과 인터뷰를 통해 칸 영화제 레드카펫을 밟는 순간이 마치 헤드폰이 벗겨지며 소음이 한꺼번에 밀려오는 듯한 경험을 했다고 말했다. <사진=독서신문>

[독서신문] 강원도 산골 소녀의 모험기를 다룬 영화 '옥자'가 강원 산골의 작은 영화관에서 특별상영된다.

강원문화재단 부설 강원영상위원회는 2016 강원 로케이션 촬영지원작 겸 인센티브 지원작인 '옥자'의 도내 촬영지역인 삼척, 정선, 영월, 화천에서 특별 상영회를 연다고 16일 밝혔다고 연합뉴스가 전했다.

삼척 가람 시네마는 21일, 정선 아리아리 시네마·영월 시네마·화천 산천어 시네마는 22일 상영한다.

특별 상영회 참석자는 선착순으로 모집한다. 20일까지 강원영상위원회에 신청하면 된다. 1인 2매까지 신청할 수 있다.

안서현이 주연으로 호평을 얻은 '옥자'는 봉준호 감독 신작으로 최근 칸 국제영화제에서 화제를 모은 영화다. 안서현은 칸 영화제에서 여우주연상 최종 후보 3인에 오르기도 했다.

도내 촬영은 영월 직동리 일원과 칠량이 계곡, 삼척 이끼 계곡, 정선 충무화학과 기우산 일원, 화천 용화산로 일원 등에서 이뤄졌다.

강원도와 각 지자체, 동부지방산림청, 삼척소방서 등 유관기관은 촬영을 전폭 지원했다.

촬영 기간인 2016년 5∼7월 200명에 이르는 국내외 배우와 스태프들이 체류하며 소비한 금액만 25억원에 달해 지역 경제에도 적잖이 기여했다. / 엄정권 기자

엄정권 기자  tastoday@naver.com

<저작권자 © 독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엄정권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인터뷰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