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문화 공연/전시
김소향, 브로드웨이 뮤지컬 ‘시스터 액트’ 동양인 최초 주연배우 낙점많은 여배우 꿈꾸는 메리 로버트 역으로 5월 아시아 투어 나서

[리더스뉴스/독서신문 이정윤 기자] 뮤지컬 배우 김소향이 미국 브로드웨이 뮤지컬 ‘시스터 액트(Sister Act)’에 동양인 최초로 캐스팅돼 5월부터 아시아 투어를 시작한다.

브로드웨이 오리지널 팀 그대로 아시아 투어를 준비 중인 뮤지컬 ‘시스터 액트’는 1992년 개봉한 영화 ‘시스터 액트’를 원작으로 한다. 영화에서 주인공 들로리스 역으로 출연한 할리우드 코미디 배우 우피 골드버그가 제작을 맡고, 아카데미상 수상자이자 디즈니 애니메이션 ‘미녀와 야수’, ‘알라딘’, ‘인어공주’ 등 주옥같은 멜로디를 만들어낸 앨런 멘켄이 작곡, 수차례 토니어워드에 노미네이트됐던 글렌 슬레이터가 작사한 작품이다.

이 공연은 2009년 영국 웨스트엔드 세계 초연으로 큰 성공을 거둔 뒤, 2011년 미국 브로드웨이에서 공식 오픈, 같은해 토니어워드 5개 부문에 노미네이트되며 큰 화제를 불러 모았다. 또한, 독일, 오스트리아, 프랑스, 이탈리아, 스페인, 호주, 남아프리카, 일본 등 전 세계 600만명이 넘는 관람객 수를 기록해 올해는 5월 싱가포르를 시작으로 필리핀, 일본, 중국 등 내년 3월까지 아시아 투어를 이어간다.

뮤지컬 배우 김소향 <사진제공=EA&C>

김소향이 연기하는 메리 로버트는 영화에서도 가장 사랑받았던 캐릭터로, 수줍음 많은 어린 견습 수녀였지만 수녀원에서 들로리스를 만나 내면의 강인함과 감정표현의 방법을 배우게 되면서 멋지게 변신하는 매력적인 역할이다. 오디션에서도 가장 많은 여배우가 지원하는 배역으로 알려져 있다.

높은 경쟁률을 뚫고 당당히 역할을 꿰찬 김소향은 “미국에서 여러 오디션을 응시하면서 좋은 기회들이 왔지만, 뮤지컬 ‘시스터 액트’는 단연 놓칠 수 없는 작품이었다. 늘 꿈꿔왔던 작품의 캐스팅 소식이 아직도 꿈만 같다”며 소감을 전했다.

덧붙여 “‘미스사이공’, ‘킹앤아이’와 같이 동양인이 할 수 있는 제한적인 역할에서 벗어나 인종의 영역을 넘는 역할에 도전하고 싶어 미국 활동을 결심했고, 특히 동양인으로서 이번 아시아 투어에 참여하게 돼 영광이며 다양한 관객을 만난다는 기대감에 설렌다”고 말했다.

한편, 2016년 치명적이지만 사랑스러운 마타하리 역으로 큰 사랑을 받았던 김소향은 ‘모차르트!’, ‘아이다’, ‘맘마미아’, ‘드림걸즈’, ‘보이첵’ 등 다양한 작품에서 굵직한 역할을 맡아온 베테랑 뮤지컬 배우로, 미국 시카고와 뉴욕에서 해외활동을 이어가는 등 국내외 작품을 오가며 무대에 대한 열정을 펼치고 있다.

이정윤 기자  jylee9395@readersnews.com

<저작권자 © 독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정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인터뷰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