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라이프 대학
대학교 자퇴 후 재입학, 학점은행제 주목

[리더스뉴스/독서신문 엄정권 기자] 2017년 입시가 모두 끝나고 각 대학별 새내기 입학생들이 새로운 학업생활을 시작하고 있다. 하지만 대학 전공과 진로에 대해 고민하는 학생들이 중도 이탈하면서 학점은행제 기관으로 시선을 돌리는 경우도 있다.

학생들은 그 중 일반편입보다 상대적으로 경쟁률이 낮은 학사편입에 주목해 대학교 자퇴 후 학점은행제를 통해 조기 졸업 및 학사를 취득하려는 학생들이 많아지고 있다.

학점은행제는 학교뿐만 아니라 학교 밖에서 이루어지는 다양한 형태의 학습과 자격을 학점으로 인정하고 학점이 누적되어 일정 기준을 충족하면 학위 취득이 가능한 제도이다.

학점은행제로 운영하고 있는 대학 부설 교육기관인 광운대학교 정보과학교육원에서는 학점은행제를 찾는 대학생을 대상으로 진로 상담 및 사전 입학 상담을 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곳 입학 관계자는 “최근 대학생들의 학업 중도 포기 및 재입학에 대한 문의가 이어지고 있으며, 2년~2년 반 학업기간을 통해 조기 학사 취득 후 학사편입·대학원 진학이 용이하다”고 말했다.

한편, 광운대학교 정보과학교육원은 광운대학교에서 운영하는 대학 교육기관으로 개설된 전공으로 컴퓨터공학, 정보통신공학, 정보보호학, 게임프로그래밍학, 멀티미디어학, 경영학, 사회복지학, 아동학, 관광경영학, 외식경영학, 실용음악학, 체육학 등을 운영 중이다.
고3 졸업예정자 및 졸업생, 고졸 검정고시 합격자를 대상으로 대학 수시, 정시 미반영, 면접전형으로 신입생을 선발하고 있다.

엄정권 기자  tastoday@naver.com

<저작권자 © 독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엄정권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