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비즈니스 종합
[19대 대선] 네이버, 기사배열 원칙 공개 및 외부검증 진행모니터링 결과는 7일마다 각 정당이나 후보자 캠프에 전달
 
2017 대한민국, 당신의 선택은?<사진출처 : 뉴시스>

[리더스뉴스/독서신문 박재붕 기자] 네이버는 19대 대통령 선거와 관련해 공정하게 플랫폼을 운영하기 위해 대선 관련 기사 배열 원칙을 수립하고 외부 검증 방향성을 공개했다.

먼저 대선 기사 배열 대원칙은 공정성, 정확성, 독립성으로 정하고 21일께 오픈하는 대선 특집 페이지 내에 세부적인 운영방침을 공개할 계획이다.

또 네이버는 대통령 선거기간동안 기사 배열 공정성과 객관성을 외부에 검증 받기 위해 외부 자문 독립기구인 네이버뉴스 편집자문위원회(위원장 김민환 고려대 명예교수) 산하에 ‘기사 배열 모니터링단’을 운영한다.

선거기간동안 진행된 기사 배열 모니터링 및 연구 분석 결과를 담은 백서도 선거 종료 후 3개월 이내에 발간할 계획이다.

네이버뉴스 편집자문위원회는 네이버의 기사 배열에 대해 검증하고 자문 역할을 하기 위해 네이버 외부 인사로 구성, 설립된 독립 기구이며 편집자문위원회 산하 ‘19대 대선 보도 모니터링단’은 편집자문위원인 김경모 연세대 교수를 단장으로 하며 총 5인으로 구성됐다.

지난 10일 헌재의 탄핵 결정 직후부터 공식 활동에 들어간 모니터링단은 네이버 모바일 메인뉴스, 정치섹션 홈, 대선특집 페이지의 기사 배열을 객관성, 중립성, 균형성 관점에서 정량적으로 분석하고 모니터링한다.

또 그 결과를 7일 단위로 각 정당이나 후보자 캠프에 공유하고 이에 대한 의견서를 받는다.

네이버뉴스 편집자문위원회는 모니터링 결과와 정당이나 후보자 캠프의 의견을 바탕으로 기사 배열의 공정성을 다시 한 번 검증하는 3단계 방식으로 진행한다.

네이버는 기사 배열뿐 아니라 대통령 선거와 관련된 네이버 서비스에 대한 운영 원칙도 공개할 계획이다.

네이버는 오는  4월 16일 후보자 등록이 마감되면 중앙선거관리위원회로부터 후보자 정보를 받아 이를 인물 정보의 상단에 별도로 제공한다.

만약 이름이 같은 후보자가 있을 경우, 중앙선거관리위원회가 제공하는 순서를 그대로 따른다. 후보자 정보는 중앙선거관리위원회에서 제공하는 만큼, 선거 기간동안 후보자는 중앙선거관리위원회를 통해서만 후보자 정보를 수정할 수 있다.

선거 관련 게시글에 대한 임시조치 요청이 있을 경우, 한국인터넷자율정책기구(KISO)의 규정에 따라 처리한다. 후보자 등에 대한 게시물이 공직선거법을 위반했는지에 대한 판단과 처리는 중앙선거관리위원회의 지침이나 결정을 따른다.

김경모 19대 대선 보도 모니터링단장은 “지난 총선의 모니터링 경험을 바탕으로 이번 대선 기간 동안 네이버 뉴스 상에 배열되는 정치 기사들을 면밀히 분석하여 네이버 뉴스가 정치적 중립성을 준수하고 공정성을 담보하고 있는지 살펴보겠다”고 말했다.

네이버 뉴스 서비스를 책임지고 있는 유봉석 리더는 “사용자들에게 다양하고 정확한 대선 관련 정보를 제공하는 동시에, 공정하고 투명한 기사 배열이 이뤄질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박재붕 기자  tihub@naver.com

<저작권자 © 독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재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