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문화 게임/엔터
장항준 감독, 강하늘·김무열과 스릴러 영화 ‘기억의 밤’ 촬영 시작
<사진제공=메가박스 플러스엠>

[리더스뉴스/독서신문 이정윤 기자] 장항준 감독의 새 영화 ‘기억의 밤’이 강하늘, 김무열, 문성근, 나영희의 캐스팅을 확정 짓고 지난 11일 크랭크인했다.

장항준 감독은 영화 ‘라이터를 켜라’, 드라마 ‘싸인’ 등을 통해 독창적이고 감각적인 연출력을 인정받았다. 이번 영화 ‘기억의 밤’은 9년 만의 스크린 복귀작으로, 직접 각본과 연출을 맡았다.

‘기억의 밤’은 미스터리 스릴러 장르로, 납치된 뒤 19일 만에 기억을 잃고 돌아온 형 유석과 낯설게 변해버린 형을 둘러싼 숨겨진 진실을 쫓는 동생 진석의 이야기를 그린다.

동생 진석 역에는 ‘동주’와 ‘재심’으로 폭넓은 연기 스펙트럼을 입증한 배우 강하늘이 캐스팅됐고, 형 유석 역에는 다수의 뮤지컬과 영화 ‘연평해전’, ‘은교’ 등을 통해 연기력을 인정받은 김무열이 호흡을 맞춘다.

또한, 선 굵은 연기로 존재감을 발휘하고 있는 배우 문성근과 스크린과 브라운관을 오가며 활약하고 있는 베테랑 배우 나영희가 합류했다. ‘터널’, ‘악의 연대기’, ‘끝까지 간다’의 제작진도 함께해 웰메이드 스릴러의 탄생을 기대하게 한다.

장항준 감독(가운데)과 배우 강하늘, 김무열(오른쪽)

지난 11일, 배우와 스태프들의 뜨거운 열정 속에 첫 촬영을 마친 장항준 감독은 “많이 긴장되기도 하지만, 한편으로는 즐거운 마음이다. 좋은 배우, 훌륭한 스태프분들과 함께 흥미로운 장르 영화를 만들고 싶다”는 각오를 드러냈다.

배우 강하늘은 “시나리오를 처음 읽었을 때, 이 작품은 꼭 필모그래피에 넣고 싶다는 욕심이 생겼다. 첫 촬영 분위기가 너무 좋아서 앞으로의 여정이 더욱 기대된다”고 말했고, 김무열은 “감독님과 대화를 나눠 보니 서로 통하는 부분이 많아 촬영이 즐거울 것 같다는 생각을 했다. 관객들의 뇌리에 깊이 박힐 수 있는 좋은 작품 만들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는 포부를 전했다.

이들의 열정과 함께 본격적인 촬영에 돌입한 영화 ‘기억의 밤’은 2017년 하반기 개봉 예정이다.

이정윤 기자  jylee9395@readersnews.com

<저작권자 © 독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정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인터뷰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