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즐거움 공연/전시
뮤지컬 ‘드림걸즈’ 3월 최초 내한… “오리지널 소울을 느껴라”아프리칸 아메리칸 배우들로 구성된 브로드웨이팀 공연

[리더스뉴스/독서신문 이정윤 기자] 전 세계인이 사랑한 뮤지컬 ‘드림걸즈’ 브로드웨이팀이 오는 3월 내한 공연을 확정했다. 국내 최초 방문이다.

비욘세, 제이미 폭스, 제니퍼 허드슨 주연의 영화 ‘드림걸즈’를 통해 이미 국내 관객들에게 친숙한 뮤지컬 ‘드림걸즈’는 60년대 미국의 전설적인 흑인 R&B 여성그룹 ‘슈프림스(Supremes)’의 이야기를 모티브로 흑인 소녀 에피, 디나, 로렐이 가수를 꿈꾸며 이뤄가는 과정을 보여준다.

미국 쇼 비즈니스 세계의 명암과 흑인 음악이 억압에 맞서 주류 음악으로 발돋움해 나가는 과정, 그 속에 세 소녀의 갈등과 화해를 담은 이야기를 아름다운 넘버들을 통해 진솔하고 감동적으로 풀어나간다.

<사진출처=뉴시스>

‘Move’, ‘Dreamgirls’, ‘One Night Only’, ‘Listen’ 등의 넘버들은 내로라하는 실력파 보컬들의 교과서 같은 노래로 통한다. 이번 공연에서는 이 같은 ‘드림걸즈’의 명품 넘버들을 오리지널 사운드로 직접 만나볼 수 있다. 또한, 아프리칸 아메리칸으로만 캐스트가 구성돼 R&B 음악의 진수를 경험할 수 있다.

수상경력도 화려하다. 제36회 토니 어워즈(Tony Awards) 작품상, 여우주연상, 안무상 등 6개 부문을 수상했고, 제27회 드라마 데스크 어워즈(Drama Desk Awards) 작품상, 남우주연상, 세트디자인 등 5개 부문을 수상하며 작품성과 흥행력을 동시에 인정받았다.

이들의 화려한 퍼포먼스를 오는 봄, 샤롯데씨어터에서 만나볼 수 있다.

이정윤 기자  jylee9395@readersnews.com

<저작권자 © 독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정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