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토] 2016년 출판계 이끈 소설가 한강 “웃다”
[포토] 2016년 출판계 이끈 소설가 한강 “웃다”
  • 안선정 기자
  • 승인 2016.12.16 11: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리더스뉴스/독서신문 안선정 기자] 소설 ‘채식주의자’로 맨부커 인터내셔널상을 수상한 소설가 한강이 지난 13일 광주를 찾았다. 광주트라우마센터가 주최한 ‘치유의 인문학’ 강연을 위해서다.

‘소년이 온다’ 강독과 ‘그러나 글을 쓴다는 것’이라는 주제 강연 후 질의응답 시간이 이어졌다. 한 시간여 이뤄졌는데 한강 작가 팬임을 자처하는 이들이 많았다. 또 5·18민주화운동을주제로 한 책을 써줘서 고맙다는 이야기도 나왔다. 글쓰기에 어려움을 호소하며 한 작가의 글쓰기 동력을 묻는 질문이 여러 형태로 쏟아졌다.

한강 작가 개인과 관련한 질문도 제법 나왔다. 특히 작품 속 여주공인이 작가와 비슷하게 느껴졌다는 질문에 대해 “산문집도 몇 권 냈는데 제 생각과 삶의 모습은 그 속에서 많이 보실 수 있을 것”이라고 답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