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 말 말 말
[말말말] 프랑스 천재시인 랭보를 쏘며 "이별하는 법을 가르쳐주겠다"

[리더스뉴스/독서신문 엄정권 기자] 프랑스 시인 폴 베를렌= 동성의 연인 사이였던 천재시인 아르투르 랭보를 향해 "이별하는 법을 가르쳐주겠다"며 가지고 있던 권총을 꺼내 두 차례 방아쇠를 당겼다.

한 발은 랭보의 손목에 맞았고, 다른 한 발은 벽에 맞았다. 다치게 한 권총이 지난달 30일(현지시간) 경매에서 약 5억 4천만 원에 낙찰됐다.

연합뉴스 및 외신 등에 따르면 영국 BBC 방송은 베를렌이 랭보에게 쏜 6연발 회전식 권총이 이날 파리 크리스티 경매에서 43만4천500유로(약 5억4천만원)에 팔렸다고 보도했다.       

랭보와 베를렌, 두 시인은 1871년 파리에서 만나 격정적인 사랑에 빠졌다.

베를렌은 유부남, 랭보는 그보다 10살 어린 10대 소년이었지만 이들의 사랑에 장애물은 없었다.
 
두 사람은 약 2년간 함께 지냈으나 베를렌이 가족을 잊지 못해 다툼이 생겼다.

급기야 베를렌은 1873년 7월 10일 벨기에 브뤼셀의 한 호텔에서 랭보와 언쟁을 벌이다 이렇게 권총을 쐈다.

베를렌은 이 사건 이후 징역 2년을 선고받았다.

이후 랭보는 프랑스로 돌아가 그의 대표작 '지옥에서 보낸 한 철'을 집필했다.

두 사람의 이야기는 리어나도 디캐프리오가 랭보 역을 맡아 열연한 영화 '토탈 이클립스'(1995)로 재탄생하기도 했다.

프랑스 문학사에서 가장 유명한 총으로 꼽히는 이 권총은 이 사건 후 베를렌이 구매한 브뤼셀의 총포상으로 되돌아갔으며, 1981년 총포상이 문을 닫은 뒤 한 수집가에게 판매됐다.

엄정권 기자  tastoday@naver.com

<저작권자 © 독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엄정권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