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 말 말 말
[말말말] 이정현 새누리당 대표 "내가 도둑질이나 해먹은 것처럼 얘기하느냐"

[리더스뉴스/독서신문 엄정권 기자] 이정현 새누리당 대표= "내가 도둑질이나 해먹은 것처럼 얘기하느냐" "잠 오는 약을 먹어도 잠이 오지 않을 정도로 힘들고 어렵고 겁난다"- 새누리당이 2일 '최순실 국정개입 파문'에 따른 난국 타개를 위해 여의도당사에서 개최한 '대표·최고위원·중진 연석 간담회'에서 정병국 의원과 설전을 하며.

엄정권 기자  tastoday@naver.com

<저작권자 © 독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엄정권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