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비즈니스 취업정보
문헌정보학과생.도서관 사서들, 취업시 가장 큰 애로는 "취업정보 부족"

[리더스뉴스/독서신문 박재붕 기자] 전국 대학의 문헌정보학과 학생들과 도서관 사서들이 취업 시 겪는 가장 큰 애로사항은 ‘취업정보의 부족’인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문화체육관광부(이하 문체부)가 한국도서관협회(회장 곽동철)와 함께 문헌정보학과 학생 및 사서, 유사직종 종사자 1,300여 명을 대상으로 지난 7~9월까지 설문조사를 실시한 결과이다.

조사 결과 ▲문헌정보학과 졸업자 취업률은 ’13년 64.0%, ’14년 58.4%, ’15년 47.8%였으며, 전문대의 경우 ’13년 69.4%, ’14년 68.5%, ’15년 60.0%로 감소 추세를 보였다.

전국 공공도서관의 비정규직 비중은 ’12년 59.6%, ’13년 59.7%, ’14년 61.5%로 증가 추세를 보였다.

학생들은 가장 취업하고 싶은 곳으로 공공도서관을 선택했고, ▲학생들이 직장에서 가장 희망하는 업무는 ‘문화 프로그램’ 운영이었다.

특히, 대학의 교과과정이 적절한지에 대해 학생의 경우 ‘적절하다’가 1순위를 나타낸 반면 현장사서의 경우 ‘적절하지 못하다’가 1순위로 나타나 현장에서 요구하는 역량에는 현 교과과정이 미흡한 것으로 나타났다.

추가되어야 할 교과과정에 대해 학생은 ‘전자정보 조직 및 서비스’(4.04)와 ‘거대자료(빅데이터) 분석‘(3.99) 순으로 대답하고, 사서는 문화프로그램(4.2), 홍보마케팅(4.1) 순으로 우선순위를 꼽았다.

아울러 취업 준비 시 가장 큰 애로사항으로 학생과 사서 모두 ‘취업 정보가 없어서’를 가장 큰 문제점으로 대답했다.

취업정보 시스템 구축이 필요하다는 지적이다.

학생들뿐만 아니라 현장 전문가들도 채용 분야와 전형 방법, 담당 업무, 급여, 요구되는 직무능력 등 자신이 지원할 업무에 대한 정보를 파악할 수 있는 종합적인 취업정보가 부족하다는 의견을 냈다.

박재붕 기자  tihub@naver.com

<저작권자 © 독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재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