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침을 여는 오늘의 소리] 블랙핑크(BLACKPINK) ‘휘파람’…“내 귓가에 도는 휘파람처럼 이대로 지나치지 마요”
[아침을 여는 오늘의 소리] 블랙핑크(BLACKPINK) ‘휘파람’…“내 귓가에 도는 휘파람처럼 이대로 지나치지 마요”
  • 안선정 기자
  • 승인 2016.09.06 06: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독서신문 안선정 기자] 여자 걸그룹 세대교체를 확실히 보여준 핫한 그룹이 등장했다. YG엔터테인먼트가 7년 만에 선보인 블랙핑크가 주인공이다. 지난 8월 8일 데뷔 이후 한 달이 채 지나지 않은 상황에서 폭발적인 인기를 과시하고 있다.

확실한 지표는 뮤직비디오 조회 수다. 싱글 앨범 'SQUARE ONE'의 더블 타이틀 곡 중 하나인 '붐바야' 뮤직비디오 조회 수는 공개 27일(9월 4일 밤 11시 50분 기준) 만에 3천1만4391뷰를 돌파했다.

또 다른 타이틀 곡 '휘파람' 뮤직비디오 역시 2천491만8943뷰를 넘기며 ‘괴물 신인’이라는 표현에 걸 맞는 기록을 달성했다.

▲ 블랙핑크 '휘파람' 뮤직비디오 <사진출처=YG엔터테인먼트>

앞서 걸그룹 최단 기간인 14일 만에 공중파 음악방송 1위를 차지하는 신기록을 세웠는가 하면, 국내 음원 사이트 차트 상위권에서 ‘붐바야’와 ‘휘파람’ 모두 약간의 순위 변동을 보이고 있을 뿐 롱런 조짐을 확실히 하고 있다.

제니, 지수, 리사, 로제 등 4명으로 구성된 블랙핑크는 평균 연령 만 19세로 길게는 6년, 짧게는 4년간 트레이닝 받았다. YG의 공든 탑은 무너지지 않았고, ‘빅뱅’과 ‘투애니원’을 최고의 그룹으로 만든 프로듀서 테디의 마법은 또 다시 증명됐다.

음악에 대한 호평과 수준 높은 무대 매너, 멤버 각자의 빼어난 미모에 독특한 매력까지 더해져 국내뿐 아니라 세계인의 마음을 빼앗고 있는 블랙핑크의 거침없는 질주가 어디까지 계속될지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비회원 글쓰기 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