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극 ‘덕혜옹주’ 20여년만에 재공연… 영화와 어떻게 다를까
연극 ‘덕혜옹주’ 20여년만에 재공연… 영화와 어떻게 다를까
  • 김민희 기자
  • 승인 2016.07.28 08: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독서신문 김민희 기자] 연극 ‘덕혜옹주’가 11월 2~13일 대학로 키작은소나무극장에서, 12월 29~31일 별오름극장에서 재공연된다. 1995년 광복 50주년 기념 행사로 예술의 전당에서 초연됐던 공연은 20여년만에 다시 무대에 오른다.

재공연되는 연극은 극단 어니스트 씨어터가 제작한다. 극단 어니스트 씨어터는 ‘보이체크’, ‘굿바디’, ‘너희는 나를 두 번 죽였다’ 등 사회의식을 갖춘 연극을 꾸준히 선보였다. 어니스트 씨어터의 오광욱 연출은 “역사를 객관적인 시각에서 바라볼 수 있는 환기의 시간이 되길 바랍니다. 또한 나라의 존재가 개인에게 어떤 의미와 관계를 갖는지 생각할 수 있는 시간이 되길 바라는 마음이 있습니다”라고 밝혔다.

연극 ‘덕혜옹주’는 한국 대표 극작가 정복근의 작품에 젊은 연출가 오광욱이 참여해 어떻게 재탄생될지 기대를 모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비회원 글쓰기 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