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대폼장] 우주 엘리베이터, 완전히 새로운 우주여행
[지대폼장] 우주 엘리베이터, 완전히 새로운 우주여행
  • 이정윤 기자
  • 승인 2016.07.08 15: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적 대화를 위한 폼나는 문장 - 『소행성 적인가 친구인가』에서
 

[독서신문 이정윤 기자] 이제 우리가 탈 엘리베이터는 건물 안에서 오르락내리락하는 것이 아니다. 이 엘리베이터를 타려면 대양 한가운데로 가야 한다. 해안으로부터 멀리 떨어진 적도로 말이다.

배를 타고 가다 보면 멀리 대양 한 가운데 우뚝 솟은 커다란 플랫폼이 보인다. 항구도 딸려 있어 이미 전 세계로부터 온 화물선과 여객선이 정박하고 있다.

(중략) 유감스럽게도 지금 이런 엘리베이터는 존재하지 않는다. 아직은 말이다. 그러나 이론상으로는 가능한 일이다. 현실에서 우리는 이런 프로젝트의 실행을 목전에 두고 있다.

『소행성 적인가 친구인가』 162~165쪽 | 플로리안 프라이슈테터 지음 | 유영미 옮김 | 갈매나무 펴냄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비회원 글쓰기 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