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대폼장] 착한 가면 쓴 빅데이터 요정
[지대폼장] 착한 가면 쓴 빅데이터 요정
  • 이정윤 기자
  • 승인 2016.06.24 20: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적 대화를 위한 폼나는 문장 - 『블랙박스 사회』에서
 

[독서신문 이정윤 기자] “우리한테 다 털어놔 봐. 부끄러워하지 말고. 우리에게 더 많이 이야기할수록 우리가 더 많이 도와줄 수 있어.” 빅데이터가 노래한다. 마치 산타가 잠시 휴가를 떠난 사이에 우리를 지켜보는 선반 위의 요정 같다.

(중략) 대부분의 아이들이 철이 들면 요정을 믿지 않지만, 정책 입안자들은 여전히 빅데이터의 신화를 믿고 있다. 소비자 중에도 그런 사람이 아주 많다. 에릭 슈미트는 구글 사용자가 “내일은 무엇을 할까?” 또는 “나는 어떤 직업을 택해야 할까?”를 구글에 물어봤으면 한다고 했다.

『블랙박스 사회』 37~38쪽 | 프랭크 파스콸레 지음 | 이시은 옮김 | 안티고네 펴냄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비회원 글쓰기 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