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대폼장] 어린 왕자에게 여우가 있다면, 나에겐 꽃밭이 있다
[지대폼장] 어린 왕자에게 여우가 있다면, 나에겐 꽃밭이 있다
  • 이정윤 기자
  • 승인 2016.06.24 19: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적 대화를 위한 폼나는 문장 - 『우리는 일흔에 봄을 준비했다』에서
 

[독서신문 이정윤 기자] 꽃밭과 논밭이 있는 농장은 내겐 오아시스다. 어린 왕자가 비록 눈으로는 찾을 수가 없다 해도 어디엔가 우물이 숨어 있다고 생각하는 것만으로도 막막한 사막이 아름답다고 했듯이, 나는 눈으로 볼 수 없는 것을 마음으로 찾으려 애쓰면서 꽃밭과 농장 일에 매달린다.

꽃밭을 위해 내가 소비한 시간과 들인 정성이 너무 많기 때문이다. 꽃밭과 나는 서로 떨어질 수 없는 사이가 되었고, 나는 꽃들에게 꽃들은 나에게 세상에서 둘도 없는 친구가 되었다. “안녕, 나의 오아시스”

『우리는 일흔에 봄을 준비했다』 90~91쪽 | 원숙자 지음 | 유씨북스 펴냄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