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테마읽기-귀촌/귀농] 우연히 결심한 시골살이-『우리 시골에서 살아볼까?』
[테마읽기-귀촌/귀농] 우연히 결심한 시골살이-『우리 시골에서 살아볼까?』
  • 이정윤 기자
  • 승인 2016.02.18 14: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독서신문이 예스24와 함께하는 '이달의 테마 읽기'
 

[독서신문 이정윤 기자] 서울 토박이였던 저자가 경북 성주의 한옥에서 시골살이를 시작하며 겪은 ‘초보 시골 생활자’의 생활 방식을 담은 책. 저자는 일 때문에 찾아간 곳에서 우연히 사람이 살지 않는 한옥을 발견하고 시골살이를 결심한다.

그러나 초보 시골 생활자였던 만큼 당장 사람이 살 수 있는 공간으로 만드는 일부터 푸세식 화장실 고치기, 전기 시설과 보일러 교체하기, 미니 연못과 연밭 만들기 등 할 일이 산더미였다. 다행히 친절한 이웃들이 도움을 준 덕에 하나씩 장벽을 헤쳐나간다.

풀인지 나물인지 구별도 못 하는 서울 토박이가 한 번도 살아본 적 없는 한옥이라는 특별한 공간에 적응해나가는 모습이 인상적이다. 인생 2막을 꿈꾸고 있다면 저자의 시골 생활을 보며 자신만의 방식을 만들어보는 것도 좋은 방법이다.

■ 우리 시골에서 살아볼까?
엄윤진 지음 | 디자인하우스 펴냄 | 320쪽 | 15,000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