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대 합격 취소 요구 수험생, 무슨 사연이길래? "의대 가야 하는데…"
서울대 합격 취소 요구 수험생, 무슨 사연이길래? "의대 가야 하는데…"
  • 유지희
  • 승인 2011.12.13 17: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독서신문 = 유지희 기자] 서울대학교 화학생물공학부에 합격한 한 고교생과 학부모가 합격 취소를 요구하고 나섰다. 수능 점수가 잘 나와 의대에 지원할 수 있는데, 수시에 합격해 버려 정시 지원이 불가능해졌기 때문이다.
 
대구의 한 고등학교에 재학중인 A군은 지난 8월 수시모집 기간에 서울대 공대와 다른 의과대학 3곳에 동시에 지원했다. 하지만 이 중 서울대학교에만 합격했다.
 
'서울대 숫자보다 제 아이의 장래를 생각해 주세요' 라는 피켓을 들고 1인 시위에 나선 A군의 어머니는 아이들의 담임교사가 서울대학교 수시지원을 강요했다고 주장했다. 처음부터 A군은 동의하지 않았고, 담임선생님이 실적을 위해 서울대학교에 원서를 넣었다는 것이다.
 
특히 A군의 어머니는 담임선생님이 "서울대 1단계에만 합격해도 명예가 높아지니 학교를 위해 서울대를 쓰라고 강요했으며, 임의대로 학생 동의 없이 원서를 제출하고 본인의 신용카드로 결제했다"고 주장했다. A군은 서울대에 우선선발로 합격했다.
 
이에 대해 학교 측은 당황스럽다는 입장이다. "수학과 화학 성적이 좋아 수시 지원을 권유했을 뿐이고, 당시 학생과 학부모도 동의했다"며 "A군이 자기소개서를 작성해 직접 지원했다. 이제와서 의대에 가고 싶으니 억지를 부리는 것"이라며 상반된 의견을 내놨다.
 
한편 서울대는 합격 취소 요구에 대해 "합격 취소 대상이 아니다"라고 입장을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비회원 글쓰기 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