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름휴가와 독서
여름휴가와 독서
  • 방재홍
  • 승인 2007.07.19 13: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방재홍 발행인/편집인     ©독서신문
이제 다음 주면 본격적인 피서철로 접어든다. 연례행사처럼 찾아오는 피서철로 대한민국은 몸살 앓는다. 대한민국의 산과 바다는 여름휴가를 즐기려는 피서객들로 물샐틈없이 붐빌 것이고 고속도로와 국도는 피서지를 찾아가는 행락객들로 인해 주차장을 방불케 할 것이기 때문이다.
언제부터인가 여름휴가하면 의례히 계곡이나 바다, 산을 찾아 떠나는 여행을 연상시켰다. 물론 일부는 해외여행을 떠나기도 하지만 북적이는 해수욕장이나 계곡을 찾아 가는 것이 당연시 되고 있다.
그것이 재충전의 기회라 생각해서 인지 아니면 평등의식의 발로에서 오는 집단주의적 사고방식인지 모르지만 은근히 여름휴가를 기다리는 것이 솔직한 심정이다. 아직도 우리 사회에 그늘로 남아있는 실업자들이나 취업공부에 여념이 없는 대학생들 및 입시공부에 방학마저 반납해야 하는 학생들의 경우를 제외하고 말이다.
하지만 여름휴가를 다녀온 사람들의 한결같은 말은 그렇게 썩 즐겁지만 않았다고 말하는 경우가 많다. ‘자식들이 원해서’, ‘식구들과 함께 시간을 보내고 싶어서’ 휴가를 떠나는 경우가 많기 때문이다.
이러한 면에서 볼 때 직장이나 사회에서 쌓인 스트레스를 풀기보다는 뿌리 깊게 자리 잡은 가족중심주의 사고방식이 아직도 우리사회에는 남아 있나 보다. 자신을 희생하고 가족의 즐거움을 위해 떠나는 휴가길은 고통스럽지만 한번쯤 걸치고 넘어가야할 선택인지도 모른다.
이때쯤이면 언론사나 기업들, 연구소에서 휴가철에 읽을 만한 책을 발표한다. 여름휴가를 단순히 먹고 마시고 즐기는 유흥거리로 즐기지 말고 재충전의 기회로 삼으라고 충고한다. 하지만 이러한 추천이 독서를 하게끔 하지는 않는다.
국립중앙도서관이 발표한 ‘2006년 국민 독서실태 조사’를 보면 국민 24.1%가 2005년 한 해 동안 책을 한 권도 읽지 않는다고 한다. 책을 읽지 않는 사람들이 이정도인데 아무리 좋은 책이라고 선전 해봐도 책을 읽은 개연성은 높지 않다.
이처럼 책을 읽지 않는 풍토는 우리나라 교육정책에 일차적인 문제가 있다. 입시에만 매달리고 독서의 즐거움을 깨우쳐주지 않으니 책이란 그저 고리타분한, 자신의 인격이나 지적함양보다는 공부라는 이미지가 깊게 각인되어 있는 것이다.
차라리 자기계발을 할 수 있는 책, 재충전을 위한 책을 소개해주는 것보다 책을 통해 즐거움을 느낄 수 있는, 행락과 유흥의 즐거움을 대신하여 독서의 즐거움을 접할 수 있는 책을 소개해주는 것은 어떨까.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비회원 글쓰기 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