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립문화재연구소, '조선왕조 행사기록화' 발간
국립문화재연구소, '조선왕조 행사기록화' 발간
  • 양미영
  • 승인 2011.10.17 16: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독서신문 = 양미영 기자] 문화재청 국립문화재연구소는 조선 궁중 행사와 관련된 회화 작품의 특성과 우수성을 널리 알리기 위해 조선 시대 중요 행사 화첩 3점을 수록한 ‘조선왕조 행사기록화’를 발간했다고 17일 밝혔다.
 
조사 보고서에 수록된 화첩 3점은 ‘경이물훼(敬以勿毁)’, ‘왕세자입학도(王世子入學圖)’, ‘수교도(受敎圖)’로 일제 강점기까지 창덕궁 봉모당(奉謨堂)에 소장됐던 작품들로, 1970년 발견돼 연구소에서 보관해 오고 있으며, 각 화첩의 서발문(序跋文)과 그림 등을 일반인에게 전면 공개하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경이물훼’는 의령남씨(宜寧南氏) 집안에 전래된 왕실 행사도를 모사해 19세기 후반 궁중에 들인 내입본(內入本)이며, ‘왕세자입학도’와 ‘수교도’는 궁중 행사 절차를 알기 쉽게 도해해 왕세자 교육용으로 활용한 그림들이다.
 
특히 ‘왕세자입학도’는 표현 기법이 섬세하고 의주(儀註: 행사절차)를 가장 충실하게 재현했다는 점에서 국내 소장본 중 가장 뛰어나다고 평가할 수 있다. ‘수교도’는 왕세자 관례 의식을 그린 현존하는 유일한 작품으로 문화재로서의 가치가 매우 높다.
 
이번 보고서에는 관련 화보를 비롯해 번역문, 연구 논문, 재연 행사 사진 등을 수록해 행사기록화의 예술적·효용적인 가치를 보다 심도있게 느낄 수 있도록 했다. 아울러 국립문화재연구소 홈페이지(www.nrich.go.kr)에 원문을 공개해 누구나 쉽게 찾아볼 수 있게 할 예정이다.
 
국립문화재연구소는 "앞으로 그동안 잘 알려지지 않은 연구소 소장 미술 유물을 발굴·조사해 정책적인 활용과 관련 연구 활성화를 위한 기초 자료로 제공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비회원 글쓰기 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