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월혁명 반세기의 의미
4월혁명 반세기의 의미
  • 방재홍
  • 승인 2010.04.26 10: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방재홍 독서신문 발행인     © 독서신문
4·19 50주년을 맞는 현 시점에서 4·19를 돌아보는 것은 어떤 의미를 갖는가? 현재의 대한민국은 경제발전과 민주화의 과정을 거쳐 선진국에 비교해도 손색없는 독립자존의 시민사회가 됐다. 하지만 2008년 광우병 파동에서 보듯 지금 우리는 진보정권이던 보수정권이던 순조로운 국정수행이 불가능한 갈등의 상황이다.

이런 정치 혼란의 주된 원인은 극단적인 이념대립에 있다. 진보진영은 보수진영을 과거 반공주의와 권위주의에서 벗어나지 못한 꼴통구수세력으로 보고, 보수진영은 진보진영을 종북주의 또는 사회주의로 대한민국의 정통성을 사시하는 세력으로 여긴다. 이런 상황에서는 보수와 진보가 공존하는 참된 민주주의의 기반이 만들어지기 어렵다.

4월 혁명은 한국 민주주의의 시발점이었다. 비록 4월 혁명으로 쟁취한 민주주의가 1961년 5·16 군사쿠데타로 중단되고 70~80년대 ‘겨울공화국’으로 이어졌지만 서슬 퍼런 군부독재 하에서도 민주주의를 희구하던 대한국민들에게 4월 혁명의 역사적 경험은 꺼지지 않는 희망의 불꽃이었다.

어느새 반세기가 지나버린 4월 혁명에 대한 연구는 1980년대 이래 많은 학문적 성과물들이 축적됐다. 민족사적 흐름과 민족주의적 관점에서 바라보는 의미 분석은 물론 세계사적 맥락에서 바라보는 연구 또한 활발히 제기되고 있다.

제도로서의 민주주의와 실제로서의 민주주의의 괴리를 타개하기 위해 부당한 정치권력에 맞섰던 대중의 실천의지를 되새기는 것은 매우 의미 깊다. 거기에 1960년 4월에 타올랐던 민주주의의 불꽃이 어떻게 잦아들고, 정치권력과 지식인에 의해 어떻게 화석화됐는지 고찰하는 것 또한 중요하다.

4월 항쟁은 분명 ‘민주주의’라는 구호로 집약된다. 이념 논쟁 대신 서로 관용과 설득으로 사회통합을 이뤄야 한다. 관용과 설득은 민주주의의 기본 원칙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비회원 글쓰기 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