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BS 수능강의
EBS 수능강의
  • 방재홍
  • 승인 2010.03.30 11: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방재홍 독서신문 발행인     ©독서신문
[독서신문] 방재홍 발행인 = 정부가 사교육비 부담을 줄이는 대책으로 ebs 수능강의를 활용하는 방안을 대안으로 제시되고 있는 듯합니다. 최근 이명박 대통령이 ebs를 방문, “사교육을 없애는 것이 정부의 목표”라면서 “ebs 수능강의만 듣고도 좋은 대학에 갈 수 있도록 하겠다”고 강조했습니다.

또 교과부도 ebs 수능교재와 수능시험 연계율의 의미를 놓고 수험생 사이에 혼란이 커지자 구체적인 연계방안을 마련해 발표하는 등 올해 수능은 ebs 수능강의가 그 핵심으로 등장하는 듯 합니다.

정부의 이 같은 사교육비 근절대책은 수입의 대부분을 사교육비로 지출하는 가계에 큰 도움이 될 것이라고 교육부는 말하고 있습니다. 사실 ebs 수능강의만 듣고 대학에 갈수 있다면 수험생이나 수험생을 둔 부모들로부터 환영받을 만한 소식이 아닐 수 없습니다.

하지만 우리는 몇 가지 간과해서는 안 될 문제가 있습니다. 그중 가장 큰 문제는 ebs 수능강의를 이렇게 강조하다보면 공교육인 학교는 애물단지로 전락하고 맙니다. 당장 학생들 사이에선 ‘그럼 학교는 뭐 하러 다녀야하냐’는 ‘학교무용론’도 제기되고 있다합니다. 수능이 대학입시의 강력한 전형요소임에는 분명하나 학교가 전인교육의 장이라는 의미를 잃게 되며 선생님은 쓸모없는 존재로 전략하고 맙니다.

또한 이럴 경우 ebs 수능강의에 초점을 맞춘 사교육업체의 강의들이 더욱 활개를 칠 개연성을 내포하고 있다는 것입니다. 모든 학원들이 ebs에 출제되는 문제방식으로 수업을 진행하는, 그리하여 모든 지식이 단편화되고 평균적 사고에 매달리게 되는 현상이 발생할 수 있습니다.

즉 ebs 수능강의의 대학수학능력시험 연계율을 70% 이상으로 하되 교재에 나온 문제를 그대로 내는 게 아니라고 하는데 그리하게 되면 비슷한 문제를 많이 접해볼 수 있는 사교육으로 더욱 많은 학생들이 몰릴 수밖에 없다는 것입니다.

과거에도 정부는 교과서만 제대로 이해하면 풀 수 있는 문제로 출제한다고 누누이 밝혀왔습니다. 하지만 지금은 교과서가 ebs 수능교재로 바뀐 것만 다른 게 아닐까하는 그런 우려가 듭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비회원 글쓰기 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