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부, 독서 환경 조성에 19억 지원
문화부, 독서 환경 조성에 19억 지원
  • 강인해
  • 승인 2010.01.28 11: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2009년 열린 '책 읽어주는 실버문화봉사단 북북' 발대식 모습

 
 
[독서신문] 강인해 기자 = 문화체육관광부(장관 유인촌, 이하 문화부)는 국민 독서 생활화를 위해 올해 총 19억을 투입한다고 27일 밝혔다.

문화부는 올해는 정부주도의 대표적 독서행사인 ‘독서문화축제’를 지방에서 개최하고, 지역의 특성을 반영한 독서프로그램을 지자체(10곳)에 제공해 취약한 지역의 독서환경을 개선할 계획이다.

지역의 독서문화가 지속적․적극적으로 추진될 수 있도록「독서문화진흥 조례」제정도 적극적으로 유도할 것으로 보인다.

소외계층에 대한 균등한 독서기회 보장과 독서 접근권 확대를 위해 전국 교정시설(40곳)과 다문화가정을 대상으로 독서프로그램을 지원할 계획이며, 60세 이상 어르신으로 구성된 ‘책 읽어주는 실버문화봉사단 북북'이 저소득층 아동 등을 찾아가 책을 통한 소통과 나눔을 실현한다. 

또한, 독서 생활화를 위하여 영․유아 대상 ‘북스타트’ 지원을 확대(10만 명)해 생애 초기 독서습관 형성을 도모하고, 국민의 독서력 향상과 독서활동의 사회적 확산을 위해 온․오프라인 독서교육(1만4천960명)을 강화한다. 

이 밖에도 독서의 달(9월) 등 각종 계기별 독서운동과 방송을 통한 독서캠페인, 도서 낭독회 등을 지속적으로 실시해 책 읽는 사회 분위기를 확산시킬 예정이다.

toward2030@readersnews.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비회원 글쓰기 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