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서관올림픽" 열려
"도서관올림픽" 열려
  • 관리자
  • 승인 2006.08.25 0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도서관올림픽이라 불리 세계도서관정보대회(wlic) 2006 서울대회(조직위원장 신기남)가 지난 20일부터 5일간 열렸다. 특히 지난 20일 서울 강남구 코엑스 대서양홀에서 열린 개막식에는 대통령 영부인 권양숙여사, 김명곤 문화관광부장관, 국제도서관협회연맹(ifla) 알렉스 번 회장과 클라우디아 룩스 차기 회장을 비롯한 각국 도서관 관련 종사자 등이 참석, 뜨거운 열기를 반영했다.
이날 오전 10시30분에 시작된 개막식에서 알렉스 번 ifla 회장의 개막선언에 이어 이번 대회 명예조직위원장인 권양숙 여사는 축사에서 "세계도서관정보대회는 문명의 과거와 현재, 미래가 만나는 지식정보의 광장"이라며 "뜻깊은 대회가 서울에서 열리게 된 것을 기쁘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어 권 여사는 "최근 3년 동안 한국은 3천800개의 학교도서관과 아홉 곳의 어린이 전용도서관이 새로 문을 열었고, 6월 국립어린이청소년 도서관이 개관했다"며 "한국은 도서관의 양적ㆍ질적 발전을 위해 남다른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고 소개했다.
권 여사는 "유서 깊은 문화와 첨단 정보화 인프라가 함께 조화를 이룬 대한민국은 도서관의 오늘과 내일을 조망하기에 더 없이 좋은 곳"이라고 이번 대회의 서울 개최를 축하했다.
신기남 대회 조직위원장은 환영사를 통해 "도서관은 이 사회를 이끌어갈 역동적 엔진"이라고 강조하고, "그 엔진을 점화시키고 왕성하게 가동시키자"고 제안했다.
이어 기조연설자로 나선 김대중 전 대통령은 "지식정보화 시대는 창의력을 가진 우수한 인재가 경제 선도자가 되고, 육체노동자가 아닌 지식노동자들이 대량으로 등장하는 시대"라고 강조하고 "도서관이 역사상 전례 없는 큰 역할을 담당해야 하는 시대가 왔다"고 강조했다.
"한국은 21세기 지식정보화 시대에 있어서 세계의 선두대열에 서 있다"고 강조한 김 전 대통령은 "조상들로부터 내려온 지적 저력과 교육전통, 민주주의를 쟁취해낸 국민적 힘이 한국사회의 역동적 전진을 이끌어 가고 있다"고 말했다.
'도서관 : 지식정보사회의 역동적 엔진'을 주제로 총 215개에 이르는 각종 회의와 학술발표회가 개최된 이번 서울대회는 세계도서관정보대회 사상 최대 규모인 150여 개국, 5천여 명이 참석하는 등 성황을 이뤘다.
한편 ifla 제72차 연차대회인 '2006 서울세계도서관정보대회' 개최를 위해 한국은 98년, 개최 제안서(bid book)를 ifla 본부에 제출했으며, 이듬해 방콕대회에서 아시아에서는 도쿄와 베이징, 방콕에 이어 네번째로 서울대회 개최가 확정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비회원 글쓰기 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