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선의 발칙한 지식인을 만나다
조선의 발칙한 지식인을 만나다
  • 독서신문
  • 승인 2009.03.03 10: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 독서신문
왕이 중심이었던 시대에 왕의 말은 곧 법이었으며 왕의 말을 듣지 않는 것은 큰 죄였다. 그러한 시대에 학문과 교육에 힘쓰고 시를 읊은 재야의 선비들, 즉 처사들은 왕이 얼굴 한번 보자고 해도 만나주지 않고 오히려 왕을 호되게 꾸짖었다. 권력과 벼슬을 탐하지 않으며 왕이 노해도 자신의 뜻을 꺾지 않은 처사의 비판적인 모습을 통해 지금의 한국과 비교하는 재미를 느낄 수 있다.
 
■ 조선의 발칙한 지식인을 만나다

정구선 지음 / 애플북스 펴냄 / 292쪽 / 12,800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비회원 글쓰기 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