긴 여정을 마친<마음이...>
긴 여정을 마친<마음이...>
  • 관리자
  • 승인 2006.08.07 10: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내 최초로 시도된 견(犬)공을 주인공으로 한 영화<마음이...>가 지난 2월 16일부터 8월 1일까지의 6개월에 걸친 긴 여정에 마침표를 찍었다.
 
마지막 촬영은 주인공인 유승호가 근처 민가에서 갓 태어난 마음이를 데려오는 영화의 첫 장면이었다. 그간 장맛비와 폭우로 인해 촬영이 지연되기도 했던 <마음이...>는 비가 그치고 드러난 파란 하늘처럼 밝은 분위기에서 촬영을 마쳐 그 동안 고생했던 모든 스텝들과 배우들의 마음을 한 층 더 기쁘게 만들었다.
 
상처를 딛고 일어서려는 한 소년과 그 상처를 어루만져 주려는 한 성견의 이야기를 통해 진정한 인간애와 가족의 의미를 다시 한번 되새기게 해줄 영화<마음이...>는 후반 작업을 거쳐 10월에 만날 수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비회원 글쓰기 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