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부, 불법저작물 추적시스템 구축
문화부, 불법저작물 추적시스템 구축
  • 독서신문
  • 승인 2008.06.07 09: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P2P·웹하드 등 불법저작물 자동 인식 및 차단요청
문화체육관광부(장관 유인촌)가 불법저작물 추적시스템 구축, 클린 사이트 지정 등 온라인상의 저작권 보호를 위한 저작권 침해 예방체계 구축 사업에 본격적으로 나선다.
 
2007년 저작권침해방지 연차보고서에 따르면 2006년 음악, 영화, 방송, 출판 등의 불법시장 규모에서 온라인을 통한 불법복제는 총 1.9조원, 전체(2조원)의 95%를 차지했다.
 
이에 문화부는 인터넷 등 정보통신망의 발달에 따라 온라인을 통한 저작권 침해의 비중이 전체 불법복제 시장 규모에서 매우 크게 자리 잡았음으로 판단하고 이번 사업을 착수 했다.
 
현행 저작권법은 저작권자의 요청이 있는 경우 온라인서비스제공자(이하 “osp")가 불법저작물을 삭제토록 의무화 하고 있다. 하지만 삭제되는 저작물보다 업로드 되는 것이 더 많은 실정이기에 인터넷의 불법복제물은 끊이지 않고 존재하고 있다.
 
하지만 이러한 한계를 극복하기 위해 이번에 구축되는 불법저작물 추적시스템은 불법저작물의 검색, 증거수집, osp에 차단요청, 업로더에게 경고메일 발송까지 자동으로 수행할 수 있도록 설계되어 온라인 저작권 단속업무의 효율성을 대폭 높일 것으로 보인다.
 
이번 시스템은 올해 내로 구축을 완료하여 2009년 이후 p2p·웹하드 등에 본격적으로 가동할 예정이다.
 
또한 2009년에는 포털·ucc에 대해서도 추적할 수 있도록 시스템을 확장한다는 계획을 가지고 있다.
 
<권구현 기자> nove@enewstoday.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비회원 글쓰기 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