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문화재단, 문화예술 매거진 ‘와 나’ 3호 발간
삼성문화재단, 문화예술 매거진 ‘와 나’ 3호 발간
  • 김혜경 기자
  • 승인 2023.01.17 11: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삼성문화재단(이사장 김황식)이 문화예술 매거진 <와 나(WANA)> 제3호 『글 와 나』를 발간했다.

지난해 5월 창간된 <와 나(WANA)>는 매 호 예술 분야에서 한 가지 주제를 선정해 신선한 시각과 영감을 주는 아티스트를 조명하는 ‘원 테마(One-Theme) 매거진’이다.

창간호와 2호에서 각각 ‘공예’, ‘몸’이라는 주제를 다룬 데 이어 이번 호에서는 ‘글’을 테마로 쓰기와 보기에 관한 다양한 접근을 시도했다.

정구호 크리에이티브 디렉터가 객원편집장과 표지 디자인을 맡았으며, 총 12편의 작품이 수록됐다. ‘나에게 글이란?’이라는 질문에 ▲김뉘연(편집자) ▲김민채(독립서점 주인) ▲김연수(작가) ▲김용관(설치미술가) ▲신유진(번역가) ▲심너울(SF작가) ▲양민영(그래픽 디자이너) ▲유영(작가) ▲정지돈(작가) ▲차현준(시인) ▲한량(여행작가) ▲홍우림(웹툰작가) 등 다양한 연령대와 분야의 작가가 자유롭고 파격적인 글로 답했다.

타이포그래피에는 삼성디자인교육원(SADI) 2학년 학생 디자이너 10명이 김현미 부원장의 지도로 참여했다. 타이포그래피의 역할과 가능성을 극대화하는 실험을 통해 젊은 디자이너들의 ‘글을 읽는 시각’을 만날 수 있다. 또한 글을 쓰고 배치하는 양면적 입장을 시각화한 양민영, 여러 전시와 공연을 통해 김뉘연과 함께 출판 디자인의 확장 가능성을 타진해 온 전용완, 매거진 전체의 흐름에 변주를 주는 디자인 그룹 신신의 작업 또한 눈여겨 볼 만하다.

정구호 객원편집장은 “문자를 읽고 이해하는 것 이전에 먼저 ‘보는’ 태도를 제안하여, 비주얼적인 사고, 읽으면서 동시에 상상하는 사고가 어떤 경험인지에 대한 새로운 챌린지를 줄 수 있기를 바랐다”며, 독자들도 자신만의 방식으로 글을 해석하고 의미를 찾아 볼 것을 권했다.

발행인인 류문형 삼성문화재단 대표이사는 “<와 나>의 다양한 실험에 SADI의 젊은 디자이너들까지 협력하여 예술의 해석과 창의적 도전을 해 주어 이번 호가 더욱 의미 있다고 생각한다. 발간을 거듭하면서 더욱 많은 크리에이터들과 함께 할 수 있기를 바란다”고 전했다.

연 3회 발행되는 <와 나>는 전국 도서관과 국내외 문화기관 및 주요 복합문화공간에 비치되며, 구독을 희망하는 사람은 삼성문화재단 홈페이지에서 신청하면 무료로 받아 볼 수 있다.

[독서신문 김혜경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비회원 글쓰기 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서초구 논현로31길 14 (서울미디어빌딩)
  • 대표전화 : 02-581-4396
  • 팩스 : 02-522-6725
  • 청소년보호책임자 : 권동혁
  • 법인명 : (주)에이원뉴스
  • 제호 : 독서신문
  • 등록번호 : 서울 아 00379
  • 등록일 : 2007-05-28
  • 발행일 : 1970-11-08
  • 발행인 : 방재홍
  • 편집인 : 방두철
  • ⌜열린보도원칙⌟ 당 매체는 독자와 취재원 등 뉴스 이용자의 권리 보장을 위해 반론이나 정정보도, 추후보도를 요청할 수 있는 창구를 열어두고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 고충처리인 권동혁 070-4699-7165 kdh@readersnews.com
  • 독서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3 독서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readersnews.com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