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보문고, 유성호 교수와 함께 청계천 걷는 교보인문기행 개최
교보문고, 유성호 교수와 함께 청계천 걷는 교보인문기행 개최
  • 안지섭 기자
  • 승인 2022.11.15 09: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로나 이후 첫 오프라인 ‘교보인문기행’
교보인문기행 포스터 [사진=교보문고]

교보문고(대표 안병현)와 대산문화재단은 오는 28일 유성호 한양대 국어국문학과 교수와 함께 서울 중구‧청계천‧종로구 일대를 함께 탐방하는 ‘2022 교보인문기행’을 진행한다.

교보문고의 대표적인 탐방프로그램 ‘교보인문기행’은 코로나 이후 오프라인에서 처음으로 독자들과 직접 만난다.

이번 기행의 주제는 ‘1930년대 모더니즘 소설가 이상, 박태원과 서울을 걷다’로, 선구적인 모더니즘 작가이자 서로 절친한 벗이었던 두 소설가 이상과 박태원의 문학적 발자취를 따라 나선다.

이상의 「날개」 마지막 장면 배경이 된 옛 미쓰코시백화점(현 신세계백화점 본점)과 박태원의 『천변풍경』 첫 장면 속 배경이자 아낙네들의 빨래터였던 청계천 등 서울 중구(경성우편국, 옛 조선은행, 옛 미쓰코시백화점), 청계천(광화문 염상섭 동상, 박인환 집터), 종로구(보안여관, 이상의집) 일대를 직접 거닐며 소설 속 장면의 배경이 된 곳곳을 탐방할 예정이다. 여기에 유성호 교수의 해설로 오늘날까지 이어져 내려오는 한국 근대문학의 흔적을 함께 찾아보는 시간을 갖는다.

이상과 박태원은 1930년대를 대표하는 모더니즘 소설가로, 당대 도시인들의 삶을 조망한 다수의 작품을 남겼다. 이상은 내면세계에 집중한 초현실주의적인 시편들과 함께 「날개」, 「지주회시(蜘蛛會豕)」, 「동해(童骸)」와 같은 소설로 도시인들의 내면세계를 관찰하고 탐구했다.

박태원은 『소설가 구보씨의 일일』, 『천변풍경』과 같은 대표작에서 식민지 도시인의 심리와 내면을 탐구하는 한편, 카페 여급이나 도시빈민의 삶과 같은 도시의 주변적인 모습과 생활상을 묘사했다.

두 작가는 구인회(九人會)에서 만나 교우하며 서로의 작품에 삽화를 그려주거나 서로를 작품의 모델로 삼는 등 활발한 예술적 교류를 이어나가 한국 근대문학의 상징적인 작가로 자리매김했다.

참가신청은 오는 21일까지 교보문고 사이트와 대산문화재단 홈페이지에서 신청 가능하며, 참가비는 25,000원이다. 선착순으로 30명 모집하며 기행 영상은 추후 교보문고 및 대산문화재단 유튜브 채널을 통해서도 만나볼 수 있다.

유성호 한양대 국어국문과 교수 [사진=교보문고]

[독서신문 안지섭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비회원 글쓰기 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서초구 논현로31길 14 (서울미디어빌딩)
  • 대표전화 : 02-581-4396
  • 팩스 : 02-522-6725
  • 청소년보호책임자 : 권동혁
  • 법인명 : (주)에이원뉴스
  • 제호 : 독서신문
  • 등록번호 : 서울 아 00379
  • 등록일 : 2007-05-28
  • 발행일 : 1970-11-08
  • 발행인 : 방재홍
  • 편집인 : 방두철
  • ⌜열린보도원칙⌟ 당 매체는 독자와 취재원 등 뉴스 이용자의 권리 보장을 위해 반론이나 정정보도, 추후보도를 요청할 수 있는 창구를 열어두고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 고충처리인 권동혁 070-4699-7165 kdh@readersnews.com
  • 독서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2 독서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readersnews.com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