곽정은 작가 “명상은 자신을 등대로 살아가기 위한 훈련”
곽정은 작가 “명상은 자신을 등대로 살아가기 위한 훈련”
  • 김혜경 기자
  • 승인 2022.09.20 16: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22서울릴랙스위크’에서 ‘내면 평화 프로젝트’ 강연을 하고 있는 곽정은 작가 [사진=서울릴랙스위크 사무국]

시민들의 건강한 마음챙김을 도모하기 위한 축제 ‘2022서울릴랙스위크’(주최: 조계종, 주관: 불교신문, 불광미디어)가 지난 17일 봉은사 보우당에서 ‘곽정은의 내면 평화 프로젝트’로 시작됐다.

‘명상하는 작가’ 곽정은 메디테이션 랩 대표는 강연과 질의응답을 통해 끊임없이 올라오는 생각과 감정의 소용돌이, 괴로움에서 벗어나 내면의 평화를 찾을 수 있는 방법을 소개했다.

약 두 시간에 걸쳐 진행된 행사에는 참가자 100여명이 함께했다. 20~30대 여성들은 물론 딸과 함께 온 어머니, 여자친구와 같이 온 남성, 혼자 온 남성, 60대 어르신도 있었다.

참가자들은 곽 대표가 이끄는 명상 메시지를 따라 500년 전부터 전해져 온 전통 수행의 기초를 체험하고, 마음의 이완과 몸의 집중을 연습했으며 일상에 돌아가서도 내면을 돌아보는 시간을 습관화해 ‘고요한 마음의 주인’으로 생활할 것을 다짐했다.

곽 대표는 마음의 힘을 키우는 방법으로 명상을 추천하면서 “명상이 만병통치약은 아니지만, 나를 단속하고 고요하게 만들어 나가다 보면 마음의 힘이 길러지는 귀중한 경험을 누구나 할 수 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또한 부처님의 마지막 설법인 ‘자등명 법등명’을 좌우명으로 소개하며, “무엇에도 의존하지 않고, 자신을 등대로 살아가는 멋진 일을 위해 쉽지 않지만 마음을 끊임없이 훈련하는 노력을 이어가길 바란다”며 참가자들을 응원했다.

이날 행사 수입금 전액은 곽 대표의 제안으로 국제앰네스티에 기부된다.

한편 다음 달까지 서울 도심 전역에서 진행되는 ‘2022서울릴랙스위크’는 ‘마음이 쉬는 곳’, ‘수행주간’, ‘명상 컨퍼런스’ 등 다채로운 형태의 프로그램으로 구성됐다.

[독서신문 김혜경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비회원 글쓰기 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서초구 논현로31길 14 (서울미디어빌딩)
  • 대표전화 : 02-581-4396
  • 팩스 : 02-522-6725
  • 청소년보호책임자 : 권동혁
  • 법인명 : (주)에이원뉴스
  • 제호 : 독서신문
  • 등록번호 : 서울 아 00379
  • 등록일 : 2007-05-28
  • 발행일 : 1970-11-08
  • 발행인 : 방재홍
  • 편집인 : 방두철
  • ⌜열린보도원칙⌟ 당 매체는 독자와 취재원 등 뉴스 이용자의 권리 보장을 위해 반론이나 정정보도, 추후보도를 요청할 수 있는 창구를 열어두고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 고충처리인 권동혁 070-4699-7165 kdh@readersnews.com
  • 독서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2 독서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readersnews.com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