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드뉴스] 물에 젖은 책, 이렇게 말리면 새 책
[카드뉴스] 물에 젖은 책, 이렇게 말리면 새 책
  • 안지섭 기자
  • 승인 2022.08.20 06: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카드뉴스] 물에 젖은 책, 이렇게 말리면 새 책

최근 수도권 지역의 폭우로 인해 수해를 입은 사람들이 많습니다.

이때 책이 빗물에 젖거나 습기로 인해 상하는 경우가 발생하는데요.

아끼는 책이 물에 젖었을 때의 복구 방법은 무엇일까요?

먼저, 마른 수건을 준비해서 책을 조심스럽게 펼친 다음 젖은 부분을 꾹꾹 눌러주세요.

급한 마음에 드라이기나 다리미를 바로 사용하는 경우가 있는데, 그러면 주름이 잡히거나 변색이 될 수 있습니다. 선풍기 사용도 자제해야 합니다.

마른 종이나 휴지를 책장 사이사이에 끼운 다음 책을 덮고 눌러서 물기를 짜내는 방법도 있습니다.

이렇게 물기를 없앤 책을 ‘냉동실’에 ‘눕혀서’ 보관해주세요. 책의 젖은 부분이 얼면 그 부피가 커지는 데, 이 원리를 이용해 종이를 팽창시키는 거예요.

하루 정도의 시간이 지난 다음, 책을 꺼내서 남은 물기를 제거하고 그늘에서 자연건조 시켜주세요.

책이 모두 마르고 나면, 망가질 줄만 알았던 책은 예전의 그 모습으로 돌아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비회원 글쓰기 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서초구 논현로31길 14 (서울미디어빌딩)
  • 대표전화 : 02-581-4396
  • 팩스 : 02-522-6725
  • 청소년보호책임자 : 권동혁
  • 법인명 : (주)에이원뉴스
  • 제호 : 독서신문
  • 등록번호 : 서울 아 00379
  • 등록일 : 2007-05-28
  • 발행일 : 1970-11-08
  • 발행인 : 방재홍
  • 편집인 : 방두철
  • ⌜열린보도원칙⌟ 당 매체는 독자와 취재원 등 뉴스 이용자의 권리 보장을 위해 반론이나 정정보도, 추후보도를 요청할 수 있는 창구를 열어두고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 고충처리인 권동혁 070-4699-7165 kdh@readersnews.com
  • 독서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2 독서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readersnews.com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