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책 속 명문장] 유령 이야기와 모더니즘의 결합 『기이한 이야기』
[책 속 명문장] 유령 이야기와 모더니즘의 결합 『기이한 이야기』
  • 안지섭 기자
  • 승인 2021.03.01 12: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독서신문 안지섭 기자] 오스카는 이루 말할 수 없이 행복하다고 했다. 해리엇은 그다지 확신이 서지 않았다. 이 감정은 분명 사랑이었다. 지금껏 그녀가 경험해본 적 없고 늘 꿈꿔왔던, 그토록 굶주리고 목말라 하던 사랑. 그런데도 그녀는 만족스럽지 않았다.<19쪽>

내가 아는 완벽하게 사랑스러운 여인은 단 한 명, 내 형제의 아내였던 시슬리 던바다. 시누이와 올케가 꼭 서로를 좋아하는 사이인 것은 아니며 시슬 리가 보기에 나의 가장 훌륭한 점은 도널드의 누이라는 사실이겠으나 내게는 그녀의 주변 조건이 하나도 중요하지 않았다. 시슬리는 존재만으로 완벽했으니까.<53쪽>

재혼에 관하여 마스턴과 로저먼드는 이미 신혼여행 때 이야기를 해둔 듯하다. 로저먼드는 만일 자신이 먼저 죽게 되면 남편이 외롭게 남겨져 비참하게 살아가게 될 텐데 그런 건 생각만으로도 끔찍하다고 했다. 차라리 남편이 재혼하는 편이 나았다. 단, 그의 재혼 상대가 괜찮은 여자여야 했다. 마스턴이 물었다. "괜찮은 여자가 아니면?" 그녀는 그러면 이야기가 달라질 거라고 했다. 그건 참을 수 없다는 것이다.<202쪽>

훌리어 부인은 여전히 응접실 난롯가 의자에서 아들을 기다리고 있었다. 그가 다가가자 그녀가 고개를 들어 입맞춤을 기대하듯 볼을 내밀었다. 어린아이처럼, 또는 남편을 기다리는 젊은 아내처럼. 부인은 손을 뻗어 아들의 머리를 쓰다듬었다. 그는 과거에 자신이 어머니에게 했던 말을 떠올렸다. "저는 결혼하지 않을 거예요. 저한테는 어머니뿐이에요." 그런데 어느새 그는 어머니가 죽을 날만 계산하는 사람이 되어버린 듯했다.<235-236쪽>

『기이한 이야기』
메이 싱클레어 지음 | 송예슬 옮김 | 장 드 보쉐르 그림 | 만복당 펴냄 | 344쪽 | 15,000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비회원 글쓰기 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서초구 논현로31길 14 (서울미디어빌딩)
  • 대표전화 : 02-581-4396
  • 팩스 : 02-522-6725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용채
  • 법인명 : (주)에이원뉴스
  • 제호 : 독서신문
  • 등록번호 : 서울 아 00379
  • 등록일 : 2007-05-28
  • 발행일 : 1970-11-08
  • 발행인 : 방재홍
  • 편집인 : 방두철
  • ⌜열린보도원칙⌟ 당 매체는 독자와 취재원 등 뉴스 이용자의 권리 보장을 위해 반론이나 정정보도, 추후보도를 요청할 수 있는 창구를 열어두고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 고충처리인 박용채 070-4699-7368 pyc4737@readersnews.com
  • 독서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1 독서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readersnews.com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