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간] 『치킨에는 진화의 역사가 있다』
[신간] 『치킨에는 진화의 역사가 있다』
  • 서믿음 기자
  • 승인 2021.01.16 18: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돼지, 소, 닭... 소비자가 흔히 접하는 ‘고기’, 그중에서도 닭은 조금 특별하다. 다른 고기가 생전의 모습을 철저하게 잃어버리는 반면(통돼지 바비큐 예외) 닭은 생전의 원형을 고스란히 간직한 경우가 많다. 실제로 마트에서 파는 닭은 모래주머니부터 닭발까지 온갖 부위를 속속들이 살펴볼 수 있다. 퍽퍽한 가슴살, 쫄깃한 다리, 질긴 힘줄을 품은 안심 등 치킨에는 조류 특유의 기능성과 진화의 역사가 가득 담겨 있다. 국내에서 잘 알려진 일본의 조류학자인 저자는 닭가슴살과 날개, 넓적다리, 종아리 살, 뼈다귀와 내장을 거쳐 심장과 모래주머니에 이르기까지 닭의 전 부위를 구석구석 살피며 재미있는 상식을 전한다.

■ 치킨에는 진화의 역사가 있다
가와카미 가즈토 지음 | 김소연 옮김 | 문예출판사 펴냄│272쪽│15,000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비회원 글쓰기 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