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책 속 명문장] 고양이와 시인 『그대 고양이는 다정할게요』
[책 속 명문장] 고양이와 시인 『그대 고양이는 다정할게요』
  • 전진호 기자
  • 승인 2021.01.06 09: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어떤 책은 몇 개의 문장만으로도 큰 감동을 선사하고 알찬 정보를 제공합니다. ‘책 속 명문장’ 코너는 그러한 문장들을 위해 마련한 공간입니다.  

[독서신문 전진호 기자] 

자다가 눈을 뜨면 세상에서 가장 예쁜 고양이가 옆에서 자고 있다.
행복하다. 벌써 아홉 시간 정도 잤는데. 이 행복을 끝낼 수 없어서 
나는 계속 잔다. 한지가 눈을 뜬다. 김승일이 자고 있다. 한지도
행복할까. 벌써 열두 시간 정도 잤는데. 김승일이 자니까 계속
잔다. 그렇게 우리는 열다섯 시간 정도 잔다. 매일 잠만 잔다. 자고
일어나면 한지가 눈썹을 핥아준다. 더 자면 안 돼. 그러다 죽어. 
괜찮아.
너랑 같이 자는 게 죽음이라면 좋겠어. 그러면 그 행복은 끝나지
않겠지. 저녁밥을 줬고, 놀았고, 작업실에 왔다. 아내가 놀아주고 
있겠지. 잠도 자겠지. 한지야 보고 싶어. 안녕. (『그대 고양이는 다정할게요』 35쪽, 김승일 「네가 보고 싶어」)   

『그대 고양이는 다정할게요』
권민경 외 17명 지음│아침달 펴냄│136쪽│16,000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비회원 글쓰기 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