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영춘 국회사무총장 퇴임, “다시 부산으로”
김영춘 국회사무총장 퇴임, “다시 부산으로”
  • 방은주 기자
  • 승인 2020.12.29 10: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독서신문 방은주 기자] 김영춘 국회사무총장(전 부산진구갑 국회의원, 3선, 전 해양수산부 장관)이 지난 28일 퇴임했다.

김 총장은 “저는 이제 대한민국 정치인으로서 다음 정치적 소명을 위해 다시 뛰어야 한다”며 “전직 국회사무총장으로서 여러분께 부끄럽지 않도록 제 소명을 따라 뚜벅뚜벅 걸어가겠다”고 했다.

그러면서 고향 부산으로 돌아가 새로운 정치활동을 시작할 계획을 밝혔다.

김영춘 국회사무총장  [사진=국회사무처]
김영춘 국회사무총장 [사진=국회]

김 총장은 재임 기간 동안 국회만의 코로나19 대응 매뉴얼을 만드는 등 사무처의 다양한 임무들을 체계적으로 매뉴얼화하는 데 집중했다. 또한 사무처에 처음 벤처조직을 도입해서 디지털국회, 세종의사당 추진 등의 과제들을 수행했다.

 

 

이하 김영춘 국회사무총장 페이스북 글 전문

<국회사무총장직을 사임하며>

국회사무처 직원 여러분, 국회의원 여러분, 그리고 존경하는 국민 여러분, 저는 오늘 국회사무총장직을 내려놓습니다.

내년도 예산안이 6년 만에 법정시한을 넘기지 않고 무사히 처리되었습니다. 정기국회 회기가 종료되었고, 임시국회를 통해 공수처법 개정안이 통과된 상황이므로 2020년 국회사무처 업무의 대강이 마무리되었습니다.

코로나19 대유행으로 말미암아 우리 사회 전체가 큰 고통을 겪고 있습니다. 온 국민이 사회적 거리두기를 실천하는 데 국회라고 예외일 수는 없었습니다. 국회사무총장으로서 그동안 화상회의 시스템을 국회에 처음 도입하고 비대면 의정활동을 지원하는 일에 만전을 기했습니다. 공채 출신으로 최초의 여성 수석전문위원을 임명하는 등 연공서열이 관행이었던 국회사무처 인사문제를 개선하기도 했습니다.

이러한 국회사무총장으로서의 공직 업무에 여념이 없었음에도 불구하고 다가오는 부산시장 보궐선거에 제가 여당 후보로 끊임없이 거론되어 왔습니다. 당적을 가질 수 없는 공직자로서 제 마음을 다 표현하기 어려웠습니다. 그 사이 김해신공항 검증위원회의 결론이 나오면서 부산의 숙원사업이었던 가덕도 신공항 문제가 수면 위로 떠올랐습니다. 더이상 멀리서 지켜볼 수만은 없는 상황이 된 것입니다.

부산 사람들에게 동남권 신공항은 당장의 경제적인 이익만의 문제가 아닙니다. 우리나라의 모든 자원이 집중된 서울에서조차 사는 게 힘들다면, 서울에서 가장 멀리 떨어진 지방은 얼마나 더 고통스럽겠습니까? 수십 년 동안 쇠락의 길에 빠져든 부산은 점점 희망을 잃은 도시가 되고 말았습니다. 가덕도 신공항은 잠든 부산을 깨우는 자명종입니다. 이미 세계적인 수준인 부산항에 날개를 달아주는 일입니다. 글로벌 경제도시로 나아가는 미래 희망에 관한 문제입니다.

이것은 노무현 대통령의 유업이기도 합니다. 그럼에도 이 문제가 오랫동안 진전되지 못했던 까닭은 이명박 정부와 박근혜 정부에 의해 채워진 족쇄 때문이었습니다. 이 족쇄가 드디어 풀리기 시작했습니다. 부산 사람들에게 천재일우의 기회입니다. 이 기회가 지나가면 다시 오지 않을 수 있습니다. 부산 정치인이라면 앞장 서서 힘을 보태야 하지 않겠습니까? 저는 이런 상황에서 제게 주어진 소명을 다하기 위해 무거운 마음으로 공직을 내려놓습니다. 그리고 더불어민주당에 복당합니다.

더불어민주당 당원 여러분, 저는 다시 부산으로 돌아가겠습니다. 그곳에서 점점 약해지는 우리 당의 불씨를 되살리겠습니다. 지방분권과 지역주의 극복이라는 노무현 대통령 이후 전승된 과업을 이뤄내기 위한 이어달리기를 계속하겠습니다. 부산에서 새로운 희망을 만들어내겠습니다.

어려운 일이 아닙니다. 부산시민의 오랜 염원이자 부산재건의 초석이 될 가덕도 신공항을 조속히 착공해야 합니다. 가덕도 신공항 특별법을 제정해야 합니다. 그 일에 온 힘을 쓰겠습니다. 쇠락일로에 빠진 부산을 재건하여 대한민국의 새로운 희망을 만드는 일에 총력을 다하겠습니다.

존경하는 국민 여러분, 우리나라 제2의 도시인 부산을 홍콩을 대체하고 싱가포르와 경쟁하는 국제도시로 만들 수 있다면 그것이 곧 대한민국의 다음 승부수가 되지 않겠습니까.

부산시민 여러분, 내년 4.7 재보궐선거에서 제가 여당 부산시장 후보로 공식 출마선언을 할 것인지 궁금해하시는 분들이 많은 것을 잘 압니다. 부산의 재건과 발전을 위해 제게 주어진 역할을 마다하지 않겠습니다. 그러기 위해 먼저 국회사무총장직을 사퇴합니다. 그리고 부산으로 돌아가겠습니다. 부산시민들과 함께 숙의해서 좋은 결정을 내리겠습니다.

그동안 저를 신뢰해주신 모든 분께 감사를 드립니다. 특히 저를 국회사무총장으로 임명하여 국회 개혁을 맡겨주신 박병석 국회의장과 함께 수고해주신 모든 국회 직원 여러분께 감사의 마음을 표합니다. 저는 이제부터 부산시민과 함께합니다.

2020년 12월 28일

김영춘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비회원 글쓰기 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