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눈으로 책 페이지 넘긴다”… 밀리의 서재, ‘시선 추적’ 기능 도입
“눈으로 책 페이지 넘긴다”… 밀리의 서재, ‘시선 추적’ 기능 도입
  • 서믿음 기자
  • 승인 2020.12.23 13: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밀리의 서재]
뷰어 설정에서 '시선 추적 기능'을 켠 후 화면 하단을 본 후 상단에 생긴 화살표 표시를 응시하면 페이지를 변경된다. [사진=밀리의 서재]

[독서신문 서믿음 기자] 밀리의 서재가 눈동자의 움직임으로 페에지를 넘기는 ‘시선 추적’ 기능을 도입했다.

독서 플랫폼 밀리의 서재(대표 서영택)는 뷰어에 ‘시선 추적’ 기능을 도입했다고 23일 밝혔다. 시선 추적 기능이란 전면 카메라를 이용하여 눈동자의 움직임을 추적, 시선이 움직일 때마다 자동으로 페이지가 넘어가도록 하는 기술로, 전자책 분야에서 적용된 사례로는 국내에선 밀리의 서재가 최초다. 이번에 밀리의 서재에 도입된 시선 추적 기능은 국내 유일의 시선추적 소프트웨어 개발 기업인 비주얼캠프의 기술로, 지난 11월 밀리의 서재가 정식 오픈한 밀리의 서재 자체 개발 뷰어에 적용됏다.

이번에 밀리의 서재에 도입된 시선 추적 기능은 더욱더 직관적이고 편리한 디지털 독서 환경이 구현됐다는 점에서 업계의 주목을 받고 있다. 사용자의 눈동자 움직임을 추적하며 이에 따라 자동으로 페이지가 넘어가도록 하는 버튼이 뜨기 때문에, 사용자는 페이지를 넘기고 싶을 때 이 버튼을 쳐다보기만 하면 바로 페이지가 넘어간다. 이는 기존 전자책 단말기에서 사용하는 리모컨이나 물리 버튼보다도 편리한 기능이라는 설명이다. 밀리의 서재는 시선 추적 기능을 향후 PDF, 챗북, 만화 등의 콘텐츠에도 적용할 예정이다.

방은혜 밀리의 서재 독서플랫폼팀 팀장은 “밀리의 서재에 시선 추적 기능이 도입되면서 독서하는 환경이 다양해짐에 따라 요리를 하거나 다른 작업을 하는 등 손을 쓰기 힘든 상황에서도 편하게 독서할 수 있게 됐을 뿐만 아니라, 몸이 불편해 손을 쓰기 어려운 분들의 독서에도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며 “시선 추적 기능의 정확도와 사용성을 높여 다양한 환경에서도 독서와 무제한 친해질 수 있도록 기능 개선을 이어갈 것”이라고 말했다.

이번에 밀리의 서재에 도입된 시선 추적 기능은 서재 회원이라면 누구나 별도의 설치 없이 개별 설정을 통해 이용할 수 있다. 안드로이드 버전8, iOS 11 이상에서 사용 가능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비회원 글쓰기 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서초구 논현로31길 14 (서울미디어빌딩)
  • 대표전화 : 02-581-4396
  • 팩스 : 02-522-6725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용채
  • 법인명 : (주)에이원뉴스
  • 제호 : 독서신문
  • 등록번호 : 서울 아 00379
  • 등록일 : 2007-05-28
  • 발행일 : 1970-11-08
  • 발행인 : 방재홍
  • 편집인 : 방두철
  • ⌜열린보도원칙⌟ 당 매체는 독자와 취재원 등 뉴스 이용자의 권리 보장을 위해 반론이나 정정보도, 추후보도를 요청할 수 있는 창구를 열어두고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 고충처리인 박용채 070-4699-7368 pyc4737@readersnews.com
  • 독서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1 독서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readersnews.com
ND소프트